• 아시아투데이 로고
FBI, 트럼프 집 압수수색에 공화당 2인자 “중간선거 승리, 법무장관 조사”

FBI, 트럼프 집 압수수색에 공화당 2인자 “중간선거 승리, 법무장관 조사”

기사승인 2022. 08. 09. 23:1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FBI, 트럼프 플로리다 '마러라고' 압수수색
공화당 하원 원내대표 "중건선거 승리, 법무장관 조사"
NYT "전 대통령 수사, FBI·법무부 고위관리 승인 필요"
트럼프, 대통령 기록물 무단 반출 혐의
Trump FBI
미국 비밀경호국 요원들이 8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의 플로리다주 팜비치 리조트 '마러라고' 입구에서 보초를 서고 있다./사진=AP=연합뉴스
미국 연방수사국(FBI)이 8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플로리다주 팜비치 리조트 '마러라고'를 압수수색을 한 것이 정치 문제로 비화하고 있다.

케빈 매카시 미국 공화당 하원 원내대표는 11월 8일 중간선거에서 공화당이 하원을 장악하면 메릭 갈런드 법무부 장관을 조사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미국 일간 뉴욕타임스(NYT)는 이번 압수수색이 공화당과 미국 정치의 극우 지지자들이 사이에서 격렬한 반응을 불러일으켰다며 전직 대통령의 자택을 수색하려면 FBI와 법무부 고위 관리의 승인이 필요했을 것이라고 전했다.

아울러 FBI는 범죄가 저질러졌다는 것과 FBI 요원들이 수색 영장 발부를 위해 '마러라고'에서 증거를 찾을 수 있다고 판사를 이해시켜야 했을 것이라고 이 신문은 해석했다. 다만 조 바이든 대통령의 보좌관들은 FBI의 압수수색을 트위터를 통해 알았고, 놀랐다고 NYT는 알렸다.

US-POLITICS-INVESTIGATION-TRUMP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의 지지자들이 미국 플로리다주 팜비치 리조트 '마러라고' 앞에서 집회를 열고 있다./사진=AFP=연합뉴스
FBI의 압수수색은 트럼프 전 대통령이 백악관 기밀자료 무단 반출한 혐의와 관련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트럼프 전 대통령의 아들인 에릭은 폭스뉴스에 자신이 트럼프 전 대통령에게 FBI의 수색이 진행 중이라고 알린 사람 중 한명이라며 수색 영장이 대통령 기록물과 관련이 있다고 말했다.

에릭은 "(대통령 기록물을 관리하는) 국가기록관리청은 아버지가 문건을 실제로 가졌는지 확인하고 싶던 것 같다"며 "바이든 대통령이 백악관 입주를 준비하던 날 6시간 만에 백악관에서 나오면서 당시 옮기던 박스 중에 (문건들이) 포함돼 있었다"고 말했다.

이 사안에 정통한 한 인사도 NYT에 이번 수색이 적어도 부분적으로는 '마러라고'에 대통령 기록물이 남아있는지를 알아보는 것이었다고 말했다.

NYT는 이번 수사에 정통한 여러 인사에 따르면 이번 압수수색이 트럼프 전 대통령이 백악관을 떠날 때 '마르라고'로 가져간 자료에 집중된 것으로 나타났다며 그 자료에는 여러 페이지의 기밀 문건이 포함돼 있다고 그 내용을 잘 아는 한 인사가 말했다고 보도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국가기록관리청 관리들이 요청한 15상자의 자료 반환을 수개월 연기했는데 반환도 회수 조치 위협이 있을 때만 했다고 이 신문은 밝혔다.

USA-TRUMP/
2021년 1월 14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당시 미국 대통령이 백악관을 떠나기 전 직원들이 백악관 아이젠하워 행정동에서 박스를 옮기고 있다./사진=로이터=연합뉴스
NYT는 이번 수색이 트럼프 전 대통령의 재임 전·중·후 행위에 대한 장기간 수사에서 가장 최근의 주목할만한 전환점이라며 법무부가 트럼프 전 대통령이 2020년 11·3 대선 패배에도 불구하고 대통령직을 유지하려고 노력한 데 대해 별도 조사를 강화했고, 조지아주에서의 형사 조사, 뉴욕에서의 민사 소송이 속도를 내는 상황에서 이뤄졌다고 설명했다.

이 신문은 트럼프 전 대통령은 재임 기관 내내 국가기록관리청에 보관할 공식 자료를 찢은 것으로 전해졌다며 그의 습관을
잘 아는 한 인사가 그가 침실과 다른 곳에서 기밀자료를 파쇄했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CNN방송은 트럼프 전 대통령이 주기적으로 자신의 메모 등을 백악관 화장실 변기통에 찢어 버리는 통에 배관공이 불려와 변기통을 뚫어야 할 지경이었다고 보도했다.

인터넷 매체 악시오스는 NYT 기자 출신 신 매기 하버만이 조만간 출간할 예정인 저서 '신용 사기꾼(Confidence man)'에서 사진을 입수해 트럼프 전 대통령이 메모를 변기통에 버린 장면을 공개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2016년 대선 경쟁자인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부 장관이 정부 관련 메시지 전용 이메일 서버를 이용했다며 FBI가 클린턴 전 장관의 3만여 이메일을 조사해 감옥에 보내야 한다고 주장했었다.

다만 이번 압수수색이 트럼프 전 대통령이 범죄를 저질렀다고 판단했다는 것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라고 NYT는 분석했다.

USA-TRUMP/
8일(현지시간) 찍은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의 미국 플로리다주 팜비치 리조트 '마러라고' 모습./사진=로이터=연합뉴스
앞서 트럼프 전 대통령은 자신이 만든 소셜미디어 '트루스소셜'에서 압수수색 사실 공개하고 "관련 기관과 협력하고 조정했는데 이러한 내 집에 대한 예고 없는 급습은 필요하거나 적절하지 않다"고 반발했다.

그는 FBI가 자신의 금고까지 열었다며 이번 압수수색이 자신의 2024년 대선 출마를 막기 위한 급진좌파 민주당원의 공격이라고 규정했다. 그러면서 "이러한 공격은 붕괴된 제3세계 국가에서만 일어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