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광동제약, GSK 4가 독감백신 ‘플루아릭스 테트라’ 본격 유통

광동제약, GSK 4가 독감백신 ‘플루아릭스 테트라’ 본격 유통

기사승인 2022. 08. 10. 09:5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사진1. 플루아릭스 테트라
광동제약이 GSK 4가 독감백신 '풀루아릭스 테트라' 유통에 돌입했다.

10일 회사 측에 따르면 광동제약은 지난해부터 GSK 4가 독감백신 플루아릭스 테트라 유통을 맡고 있다. 플루아릭스 테트라는 지난 2016년 이후 가정적이고 건강한 이미지의 배우 차인표를 광고 캠페인 모델로 선정한 이후 '차인표 독감백신'으로 불리며 프리미엄 컨셉을 이어가고 있다. 올해도 독감 시즌을 앞두고 본격 판매 체제에 돌입했다.

업력을 통해 백신 유통에 관한 높은 이해도와 탄탄한 국내 영업망을 갖춘 광동제약은 플루아릭스 테트라의 안정적이고 원활한 공급에 만전을 기해 예방접종 권장 시기인 9월부터 전국에서 접종이 가능토록 할 계획이다. 일반적인 독감 유행 시기는 11월부터로, 백신의 효능 발현까지 걸리는 시간을 감안해 백신접종은 9월부터 권고된다. 광동제약 유통 부문은 소아청소년과·산부인과·내과·가정의학과·정형외과 등 모든 병·의원을 대상으로 하며 공급 물량도 확대할 예정이다.

한편 플루아릭스 테트라는 국내 최초 식품의약품안전처 승인, 세계 최초 미국 FDA 승인을 획득한 4가 인플루엔자(독감) 예방백신이다. 한국을 포함한 전 세계 34개국에 약 1억 도즈 이상을 공급하며 축적한 방대한 사용 경험으로 높은 안전성을 입증했다.

당뇨병환자, 만성호흡기환자, 심혈관질환자, 만성간질환자, 암환자, 뇌혈관질환자 등 만성질환자를 포함한 임상 연구로 면역원성과 안전성 데이터를 확인했다. 백신은 독일과 프랑스·벨기에 등지의 생산 설비에서 100회 이상의 품질 검사를 통해 GSK가 생산하고 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