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종섭 국방 “UFS·EDSCG 더 큰 성과 되도록 한·미 긴밀 소통”

이종섭 국방 “UFS·EDSCG 더 큰 성과 되도록 한·미 긴밀 소통”

기사승인 2022. 08. 10. 12:0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미 하원의원 및 한반도 전문가 대표단 접견
붙임#2 (1)
이종섭 국방부 장관이 10일 서울 용산 국방부 청사에서 조셉 디트러니 전 대북협상 특사 등 미 하원의원 및 한반도 전문가 대표단을 접견하고 있다./ 제공=국방부
이종섭 국방부 장관은 10일 오전 서울 용산 국방부 청사에서 조셉 디트러니 전 대북협상 특사, 베스 밴 다인 미 연방 하원의원 등 미국내 한반도 및 안보 전문가 대표단 일행을 접견하고, 주요 안보 현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고 국방부가 밝혔다.

이날 접견에는 디트러니 전 특사, 베스 미 연방 하원의원 외에도 월터 샤프 전 한·미 연합사령관, 앤드류 김 전 CIA 코리아미션센터장, 알렉산드르 만소로브 조지타운대 교수, 마이클 젠킨스 워싱턴타임즈재단 회장 등이 함께했다.

이 자리에서 이 장관은 "한국 정부가 한·미동맹 강화를 외교안보정책의 핵심으로 하고 있다"며 "국방 분야에서도 한·미동맹을 더욱 굳건히 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이 장관은 "후반기 연합연습인 을지 자유의 방패(UFS)의 성공적 시행과 다음달 개최 예정인 확장억제전략협의체(EDSCG)가 더욱 큰 성과로 이어지기 위해 미 국방부와 긴밀히 소통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이 장관은 한·미동맹 발전과 연합방위태세 강화에 대한 미 의회의 초당적 지지와 관심에 사의를 표명하며 "한국 정부는 굳건한 한·미동맹을 바탕으로 북한의 어떠한 도발에도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강력한 연합방위태세를 갖추고 있다"고 역설했다.

이에 미 대표단은 "윤석열정부 출범 이후 한·미동맹이 더욱 굳건해지고 있다"며 "이번 방한이 한·미동맹 강화를 위한 한국 정부의 노력과 한반도 안보상황에 대해 깊이 이해하는 좋은 기회가 됐다"고 말했다.

이와함께 미 대표단은 "한반도와 인도태평양 지역의 평화와 안정에 핵심적으로 기여하는 한·미동맹의 역할과 노력을 높게 평가한다"며 "앞으로도 한·미동맹 발전을 위한 의회와 민간 차원의 관심과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화답했다.

이외에도 이 장관과 미 대표단은 동맹이 더욱 굳건해지기 위해서는 정부의 노력과 함께 미 의회와 민간의 역할이 중요하다는 점에 공감하고, 앞으로도 한·미동맹이 '글로벌 포괄적 전략동맹'으로 발전하는 과정에서 함께 노력해 나가기로 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