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해서 수소 고상버스 ‘첫 선’

기사승인 2022. 08. 12. 10:3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수소산업 혁신 플랫폼 구축' 탄력
진주~창원~부산~울산 거쳐 다시 진주로
수소고상버스
경남 김해에서 첫 선을 보인 수소 고상버스./제공=경남도
창원 허균 기자 = 경남 김해에서 수소 고상버스가 첫 선을 보였다.

환경부와 현대자동차는 지난 11일 김해 비즈컨벤션센터에서 '수소 고상(광역)버스 시범사업 착수보고회'를 개최했다.

이날 보고회에는 환경부, 부산·울산·경남, 현대자동차, 경남버스운송사업조합 등이 참석했다.

시범사업은 12일부터 내달 15일까지 총 3500Km를 달리며, 부울경 일원에서는 시외버스와 통근버스로, 수도권에서는 셔틀버스로 운행된다. 환경부의 지원을 받은 인천녹색환경지원센터에서 수행한다.

진주에서 출발하는 수소 고상버스는 창원, 부산과 울산을 경유해 다시 진주로 돌아오며 1일 335km를 주행한다. 또 울산시와 부산시, 경남도 공무원 출퇴근용 통근버스로 각각 시범 운행한다. 이어 인천 검암역에서 종합환경연구단지 구간의 셔틀버스까지 운행한 후 시범사업을 마치게 된다.

류명현 경남 산업통상국장은 "이번 시범사업은 수소산업 생태계의 핵심거점인 부울경의 수소산업 협력과 탄소중립 실현에 있어 매우 뜻깊은 사업"이라며 "앞으로도 민선8기 도정과제인 '수소산업 혁신 플랫폼 구축과 핵심기술 사업화'로 신산업인 수소산업을 육성하고 수소버스 보급과 충전소 구축에 차질이 없도록 행·재정적 지원을 이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시범사업에 운행되는 수소 고상버스 1대는 4분기에 정식 출시될 예정으로, 기존 운행되고 있는 수소 시내버스와 편의성(소음과 진동, 승차감 등), 경제성(운행 및 유지비), 차량 성능(주요부품 성능 및 품질 등) 등을 확인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환경부, 부울경, 현대자동차, 버스운송사업조합은 지난 1월 부울경 수소버스 보급 확대와 지원 협약을 체결했고 시범사업은 후속 조치의 일환이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