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서울건우정형외과, 강동 지역의 족부 중점 관절·척추 정형외과 개원

서울건우정형외과, 강동 지역의 족부 중점 관절·척추 정형외과 개원

기사승인 2022. 08. 12. 11:1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강동지역 족부 중점 관절·척추 건강을 위해 서울건우정형외과가 지난 8일 개원했다.

12일 병원 측에 따르면 관절·척추 등 정형외과 질환 전반에 대해 환자 맞춤형 진료와 강동·하남 지역 밀착형 진료로 봉사하겠다는 포부다. 특히 서울 동부권에 부족했던 족부(발·발목)에 특화된 의료 서비스를 제공할 방침이다.

최홍준 원장
사진=서울건우정형외과
서울건우정형외과는 국내 최대의 족부 중점 병원인 연세건우병원의 가족병원으로, 서울건우정형외과-연세건우병원(병원장 박의현)-부산건우정형외과(원장 곽희철)와의 협진체계를 통해 질 높은 의료서비스 제공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연세건우병원은 족부 질환에 있어서는 국내외 다수 병원들과의 연구·교류·협력을 지속할 정도로 실력과 전문성을 인정받고 있다.

병원 측에 따르면 최홍준<사진> 원장은 미국의과대학에서도 수위로 꼽히는 하버드대학 족부족관절센터 교환교수와 족부족관절 연구회 정회원으로 활동하며 가장 앞서면서도 객관적으로 입증된 족부질환 치료 도입에 힘써온 세계적인 족부의사로 잘 알려져 있다. 또 인제대 백병원 교수를 역임하고 대한족부족관절학회지 심사위원과 족부족관절학 교과서 공동저자로 활동하는 등 임상 및 연구에서 성과를 인정받아 왔다고 병원 측은 강조했다.

최 원장은 "외래 환자 8만여 명을 진료하고 7500여건의 족부 정형외과 수술을 집도한 풍부한 임상경험을 통해 난치성 수술과 수술 후 재발 합병증 등 어려운 족부 질환 치료에도 중점을 두겠다"며 "족부 수술의 최신 술기인 최소침습수술(MICA)에도 많은 경험이 있어 수술시간 단축과 흉터를 최소화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최 원장은 "전문성에 기반한 진단을 통해 과잉진료 없이 환자 한분 한분에게 최적화된 비수술·수술적 진단과 치료를 하겠다"고 덧붙였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