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구미시, 中서 수출활력과 투자유치에 총력

기사승인 2022. 08. 12. 16:4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경상북도·구미시, 中서 수출활력과 투자유치를 위한 '한국-중국(닝샤) 우호교류주간' 행사 공동 참가
경북도·구미시, 합동홍보부스
경상북도·구미시, 합동홍보관설치하고 투자유치 활동을 펼쳤다./제공=구미시
구미 최인호·김정섭 기자 = 경북도(상해대표처)와 구미시(중국통상협력사무소)는 지난 8일부터 11일까지 4일간 중국 닝샤회족자치구 인촨시에서 열린 '한국-중국(닝샤) 우호교류주간'에서 경북구미 합동홍보관을 설치하고, 우수상품 전시 및 투자유치 활동을 펼쳤다.

한중수교 30주년을 맞아 닝샤 자치구와 시안(西安)한국총영사관이 공동 주관한 이번 행사에서 경상북도과 구미시를 널리 알리고,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과 함께 경쟁력 있는 지역 중소기업의 우수상품을 소비자들에게 소개했으며, 투자설명회 개최, 구미시 중국통상협력사무소-인촨시 무역촉진위원회 간 통상협력을 위한 MOU 체결 등 의미 있는 성과를 거뒀다.

한편 닝샤 회족자치구는 경상북도와 지난 2021년 자매결연을 체결한 우호도시로, 풍부한 자원을 보유한 중국을 대표하는 화학공업지역이며, 빅데이터, 전자상거래, 관광, 물류 등 산업이 고루 발전하고 있는 지역이다. 특히, 성도인 인촨은 일대일로의 중요한 거점이자 중앙아시아, 서부아시아를 향한 개방창구 역할을 하는 중요한 도시로 구미시 소재 기업인 효성의 대규모 스판덱스 공장이 위치하고 있다.

경상북도(상해대표처)와 구미시(중국통상협력사무소)는 지난해 안휘성에서 열린 세계제조업대회에 공동 참가한 이래,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과 힘을 합쳐 이번 협업 프로젝트도 성공리에 추진함으로써 코로나 19 상황 속에서도 지역기업 수출 확대와 해외 투자유치를 위한 총력적인 지원을 지속해 나가고 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