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원포인트건강] 통증 유발 무릎 뒤 ‘혹’ … ‘베이커낭종’ 일수도

[원포인트건강] 통증 유발 무릎 뒤 ‘혹’ … ‘베이커낭종’ 일수도

기사승인 2022. 08. 17. 11:0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원포인트건강
무릎질환은 무릎 앞쪽에 문제가 있을 가능성이 크다. 퇴행성관절염은 무릎 앞 연골이 닳아 발생한다. 십자인대파열은 인대가 손상되면서 나타난다. 이와 달리 무릎 뒤쪽이 혹처럼 부풀어 오르고 통증을 느끼는 경우도 있다. 베이커낭종일 가능성이 크다.

17일 의료계에 따르면 베이커낭종은 무릎 뒤쪽이 혹처럼 낭종이 부풀어 오르는 것이 대표적인 증상이다. 베이커낭종은 암세포와는 거리가 멀다. 맑고 끈끈한 이 액체는 관절을 원활하게 움직이게 만드는 일종의 윤활유다. 관절액이 과도하게 분비되면서 비정상적으로 흐르고, 이 흐른 관절액이 무릎 뒤쪽에 고이면서 생기는 것이 베이커낭종이다. 베이커낭종 발생 원인은 정확치 않다. 미관상 보기 안 좋을 뿐 별다른 통증도 없지만 물혹이 커지면서 주변 신경과 혈관을 압박해 통증을 유발할 수도 있다.

베이커낭종이란
/자료=연세건우병원
조승배 연세건우병원(정형외과 전문의) 원장은 "낭종이 경미한 경우라면 시간이 흐르면서 자연스럽게 사라지기도 한다"면서 "혹이 손에 잡힐 정도로 커진다면 통증도 동반되기에 치료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낭종이 커질수록 무릎 움직임이 제한되고 심하면 신경 손상도 동반될 수 있다. 조 원장은 "무릎 뒤쪽은 앉거나 설 때 계속 닿는 부분이기 때문에 아무래도 계속 신경이 쓰일 수밖에 없다"며 "혹을 계속 만지면 낭종이 터질 수도 있는데 이렇게 되면 염증에 따른 합병증이 동반될 수 있기 때문에 특히 주의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베이커낭종은 병변이 작다면 관절내시경으로, 크다면 최소절개술로 치료한다. 조 원장은 "관절내시경은 평균 30분 내외의 짧은 시간 내 가능해 수술 당일 걸을 수 있을 만큼 빠른 회복이 가능하다"며 "검사를 통해 연골판 손상과 같은 동반질환이 확인된다면 동시치료가 가능하기에 추가치료에 대한 심리·경제적 부담도 줄여준다"고 말했다.

이어 조 원장은 "베이커 낭종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쪼그려 앉는 것과 같은 관절에 부담을 주는 동작을 되도록 하지 삼가는 것이 좋다"며 "운동시에는 스트레칭으로 무릎 관절을 충분히 풀어주고 격렬한 몸싸움이나 점프, 방향 전환은 않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