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BNK경남은행, 경남 사회취약계층 부실채권 탕감 업무 협약 체결

BNK경남은행, 경남 사회취약계층 부실채권 탕감 업무 협약 체결

기사승인 2022. 08. 17. 14:1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코로나19 장기화…취약계층 재기 발판 제공
2024년까지 3년간 250억원 규모 부실채권 탕감 계획
ㅎ
경남지역 사회 취약계층 새출발 기원 부실채권 탕감 프로그램 업무 협약식./BNK 경남은행 제공
BNK경남은행이 경상남도와 '경남지역 사회취약계층 새출발 기원 부실채권 탕감 프로그램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7일 밝혔다.

BNK금융그룹 김지완 회장과 BNK경남은행 최홍영 은행장은 경남도청을 방문해 박완수 도지사와 경남지역 사회취약계층 새출발 기원 부실채권 탕감 프로그램 업무 협약식을 가졌다.

업무 협약에 따라 두 기관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도내 사회취약계층의 금융활동 위축을 막고 재기의 발판을 제공하기 위해 부실채권 탕감 프로그램을 진행하기로 했다.

특히 BNK경남은행은 부실채권 탕감 프로그램 세부계획을 수립하고 2024년까지 3년간 총 250억원 규모의 부실채권을 탕감하기로 했다.

대상은 상환능력 부재로 회수가능성이 낮고 소멸시효가 도래한 채권을 가진 사회취약계층이다. 대상에 해당하는 부실채권은 기간 연장 없이 소멸시효 완성으로 개인채무가 소멸된다.

최홍영 은행장은 "장기채무로 고통 받고 있는 사회취약계층들에게 새 출발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자 경상남도와 협약을 체결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BNK경남은행은 서민금융 지원 정책을 적극적으로 펼쳐 사회적 책임을 다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BNK경남은행 관계자는 "이번 협약은 정부의 '금융 민생안정 대책에 발맞춰 금융권 최초로 경상남도와 맺은 협약이다"고 강조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