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대통령실 “특정할 수 없는 단어로 동맹 훼손 시도…기정사실화가 문제 본질”

대통령실 “특정할 수 없는 단어로 동맹 훼손 시도…기정사실화가 문제 본질”

기사승인 2022. 09. 27. 10:3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현안 브리핑하는 이재명 대통령실 부대변인
이재명 대통령실 부대변인이 지난 26일 오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현안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연합
대통령실은 27일 미국 방문 당시 윤석열 대통령의 발언에 대한 일부 언론 보도와 관련해 "한미동맹 훼손의 시도가 있었다"고 비판했다.

이재명 대통령실 부대변인은 이날 오전 MBC라디오 인터뷰에서 '전날 대통령이 사실과 다른 보도로 한미동맹을 훼손한다는 취지로 언급했다. 이 발언은 어떻게 된 것이냐'는 진행자의 물음에 "음성 분석 전문가도 특정할 수 없는 단어를 일부 언론에서 특정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부대변인은 "특정한 문장은 누가 보더라도 동맹관계를 훼손하고, 동맹을 조롱하는 듯한 문장을 만들어 냈다"며 "급속도로 외신을 통해 퍼져나갔고, 일부 언론에서는 확정되지 않은 단어에 대한 미국 측 입장을 물어봤다"고 지적했다.

이어 "어제 대통령이 말했듯, 전 세계에서 동맹 없이 자국의 안전을 지킬 수 있는 나라는 몇 없다"며 "동맹 복원이 현 정부의 숙제다. 특정 단어에 의해 국민들을 오해하게 만들고 국제사회에서 오해를 만든 건 동맹 훼손"이라고 주장했다.

이 부대변인은 "100% 확정할 수 없는 내용을, '바이든'이라는 대통령이 전혀 하지 않은 발언이 보도됐다"며 "'바이든'은 아닌 게 분명하다. 저희가 '바이든'이 아님을 확인하기 위한 여러 과정을 거쳤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반대로 얘기해 언론도 그 단어가 어떤 단어인지를 확정해가는 과정이 있었다면 문제가 없었다"며 "그런데 그런 과정 없이 저희에 확인도 없이 대통령의 발언이 기정사실화돼 자막화되고 그것이 무한 반복됐다. 이것이 문제라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 부대변인은 "대통령이 1억불을 공조하겠다는 말을 했다. 그런데 일본이 10억불 이상, 미국이 60억불 이상 공여 약속을 한다"며 "따라서 보다 더 책임 있는 자세를 가져야 하는 것이 우리 대한민국의 국제사회의 위치인데, 그렇지 않을 경우 어떡하나 이런 걱정을 했다는 것이 명백한 취지"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이 부대변인은 대통령의 발언이 대통령실의 확인 절차를 거치지 않고 보도된 점도 강하게 지적했다. 그는 "기본적으로 대통령의 발언이라는 것은 확인되기 전까지 정확하게 검증되기 전까지 나갈 수 없다"며 "엠바고라는 보도유예를 갖고 취재기자가 취재해오면 그것이 맞는지 확인하는 작업을 당연히 거쳐야 한다"고 말했다.

이 부대변인은 이것이 '사전검열'과 같은 개념은 아니라며, "(순방) 취재라는 것은 기자단을 대표해 이뤄지는 것이다. 흔히 풀취재(공동취재)라고 표현한다"며 "가장 중요한 것은 정확성이다. A기자가 잘못 들은 것을 전체 기자들에게 전달하면 안 되는 것이다. 그런 점에서 취재가 정확성을 갖느냐. 녹음이나 녹취 내용을 갖고 확인하는 작업을 하는 것은 너무나 당연하다. 모든 정부가 그렇게 해왔다"고 강조했다.

이 부대변인은 "저희가 심각성을 갖고 있는 것은 비속어 논란이 아니다"라며 "대통령이 하지도 않은 발언을, 국익을 위해 대통령이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하는 자리에서 우리의 최우방 동맹국을 폄훼하는 듯한 발언을 했다고 기정사실화되는 것이 문제의 본질"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는 "누구도 특정할 수 없는 것을 이른 시간에 특정화해 자막화하고, 그것을 반복재생하고, 그것을 기정사실화해 미국 측에 의견을 물어봤다"며 "이것이 과연 저널리즘의, 어떤 사실 확인을 위한 노력인지, 중립성과 객관성을 담보하기 위한 노력인지 생각되지 않는다. 그런 점에서 저희가 문제제기를 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