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여야, ‘비속어’ 논란 정면충돌…‘진상규명 TF’ vs ‘외교장관 해임안’

여야, ‘비속어’ 논란 정면충돌…‘진상규명 TF’ vs ‘외교장관 해임안’

기사승인 2022. 09. 27. 17: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국민의힘, MBC 보도 편파·조작 보도로 규정하고 진상 규명 위한 TF 구성
민주당, 해외순방을 '외교참사'로 규정하고 박진 외교장관 해임건의안 제출
국민의힘 의원총회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7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여야가 윤석열 대통령의 비속어 논란을 놓고 또다시 정면충돌했다. 국민의힘은 27일 MBC의 윤 대통령 '비속어' 발언 보도가 편파적이고 조작적이었다고 규정하며 진상 규명을 위한 태스크포스(TF)를 구성키로 했고, 더불어민주당은 윤 대통령의 이번 해외 순방을 '외교 참사'로 규정하고 박진 외교부 장관에 관련 책임을 물어 해임건의안을 당론으로 발의하는 등 총공세에 나섰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국민의힘은 'MBC 편파·조작 방송 진상규명 TF'를 구성해 편파방송 시정에 적극 대응해나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TF팀 수장(위원장)은 3선의 박대출 의원이 맡고, 박성중·윤한홍·윤두현·최형두·장동혁·조수진 의원이 참여한다.

주 원내대표는 "MBC는 사실관계 확인이라는 보도의 기본조차 지키지 않은 것으로 파악이 된다"며 "항간에 돌아다니는 받은 글, 소위 지라시를 자막으로 그대로 입혀 방송하는 것은 공영방송으로서의 책임을 포기한 행위"라고 비판했다.

특히 그는 "대통령의 해외순방은 한·미 동맹의 굳건함을 재확인하고 문재인정권에서 완전히 경색됐던 한·일 관계 정상화를 위한 첫발을 떼었다는 점에서는 대단히 의미 있는 성과를 이뤘다"며 "이런 성과들이 폄훼되고 있어 안타까운 마음을 금할 수가 없다"고 말했다.

민주당이 박 장관 해임 건의안을 발의한 데 대해선 "절대 다수 의석을 차지한 민주당은 걸핏하면 국무위원들에 대한 탄핵·해임 카드를 조자룡 헌 칼 쓰듯 꺼내고 있다"며 "이는 다수당의 힘자랑이고 횡포이며 대통령과 정부에 대한 발목잡기를 넘어선 협박에 가까운 것"이라고 비판했다.

민주당은 박 장관 해임 건의안이 윤 대통령의 해외 순방 과정에서 불거진 여러 논란들의 책임을 묻겠다는 의도에서 발의된 것이라며 문제 없다는 입장이다. 박홍근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의원총회에서 "어제까지 외교부 장관을 경질하지 않으면 대한민국의 외교 정책을 바로잡고 국민의 신뢰를 회복하기 위해 해임 추진이 불가피하다고 대통령에 말씀드린 바 있다"며 "하지만 대통령은 아무런 조치도 없었고, 오히려 진상규명이란 미명 하에 검찰이라는 전가의 보도를 다시 꺼내들고 야당과 언론을 겁박하기에 바빴다"고 말했다.

이어 "박 장관과 대통령실 외교안보 라인에 제대로 된 책임을 묻지 않는다면 그간 대한민국이 쌓아 올린 외교 성과는 모래성처럼 쓰러질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해임건의안을 제출하면 표결까지 3일 안에 결정해야 한다"며 "의원 모두가 비상한 각오로 표결 때까지 임해줄 것을 간곡히 당부한다"고 덧붙였다.

해임건의안은 발의 후 첫 본회의에 자동 보고되고, 이로부터 24시간 이후 표결에 부쳐진다. 72시간 이내에 이뤄져야 한다. 이 기간 내에 표결되지 않으면 자동 폐기된다.

한편, 박 장관은 해임 건의안 발의 후 발표한 입장문을 통해 "국제 외교안보 환경이 엄중한 상황에서 야당이 당리당략으로 외교마저 정쟁의 대상으로 삼고 있는 것에 대해 안타까움을 금할 수 없다"며 "외교 장관으로서 국민과 국익을 위해서 흔들림 없이 맡은 바 소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