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해리스 美부통령 “韓전기차 차별 우려 해소방안 모색”…29일 DMZ도 방문

해리스 美부통령 “韓전기차 차별 우려 해소방안 모색”…29일 DMZ도 방문

기사승인 2022. 09. 27. 17: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아베 총리 국장 참석 계기 한덕수 총리·해리스 부통령 회담
해리스 "기존 관계 강화하기 위해 할 일 많아"
한총리 "DMZ 방문은 상징적"…해리스 "미국 방위공약 재천명"
한덕수 총리, 카멀라 해리스 미국 부통령과 회담
고(故) 아베 신조(安倍晋三) 전 일본 총리의 조문사절단 단장인 한덕수 국무총리가 27일 일본 도쿄 오쿠라 호텔에서 역시 국장 참석차 일본을 찾은 카멀라 해리스 미국 부통령과 회담하고 있다./연합
카멀라 해리스 미국 부통령이 27일 한덕수 국무총리로부터 인플레이션 감축법(IRA)에 따른 한국 전기자동차 차별 우려를 전달받고 "(우려를) 해소하기 위한 방안을 한국 측과 긴밀한 협의 하에 지속적으로 모색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전 총리 국장(國葬) 참석차 일본을 방문한 한 총리는 이날 도쿄 오쿠라호텔에서 해리스 부통령과 회담을 갖고 IRA 시행과 관련한 한국 측 입장을 전달했고, 해리스 부통령은 "한국 전기차의 생산이 미국 내에서 시작되기 전까지의 과도기간에 대한 한국 측 우려를 잘 알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조현동 외교부 1차관이 밝혔다.

해리스 부통령의 발언은 최근 유엔총회에서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논의한 사항을 재확인한 발언인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윤 대통령과 바이든 대통령은 미국의 IRA 시행에 대한 의견을 주고 받았고, 양국 NSC(한국 국가안전보장회의·미국 국가안보회의)에 각각 이 문제를 집중 검토할 것을 지시한 바 있다.

또 미국에서 전기차 전용 공장을 짓고 있는 현대자동차 등이 일부 개정을 통해 법시행을 유예해 달라는 주장을 살펴보겠다는 의미로도 해석된다.

아울러 한 총리는 해리스 부통령에게 "한국과 미국은 인권, 시장경제 등 세계 공통의 가치를 지키는 데 협력을 진전시키고 있다"며 "많은 이슈를 지금 당장 완전히 해결할 수는 없지만 앞으로 한국 등에서 (논의를) 이어나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에 해리스 부통령은 "우리는 기존 관계를 더 강화하기 위해 할 일이 많다"며 "한 총리와 혁신, 기술, 우주에 대한 투자와 관련해 토론하기를 기대한다"고 화답했다.

한 총리는 또 "불과 며칠 전 유엔에서 양 정상이 만난 후 이뤄지는 해리스 부통령의 방한은 미국의 강력한 한미동맹 강화 의지를 보여주는 또 다른 계기가 될 것"이라며 오는 29일 해리스 부통령의 방한을 상기시켰다. 이에 해리스 부통령은 "방한을 통해 한미동맹이 역내 평화와 안정의 핵심축임을 재확인하고, 미국의 철통같은 대한 방위 공약을 재천명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본다"고 답했다.

미국의 방위 공약 재천명은 해리스 부통령의 비무장지대(DMZ) 방문으로 상징될 전망이다. 이날 백악관은 해리스 부통령이 방한일인 29일 DMZ 현장을 둘러본 후 미군 지휘관들로부터 브리핑을 받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한 총리는 "서울 방문 기간 DMZ에 가는 것은 매우 상징적"이라고 언급했다. 또 "DMZ 방문이 북한에 대해 단호한 메시지를 발신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해리스 부통령은 방한후 윤석열 대통령도 예방할 계획이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