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기현, 안철수·유승민 저격…“비겁·배신의 정치로 위기 극복 못 해”

김기현, 안철수·유승민 저격…“비겁·배신의 정치로 위기 극복 못 해”

기사승인 2022. 09. 28. 14:1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제주서 특강을 하는 김기현 의원<YONHAP NO-4642>
24일 오후 국민의힘 김기현 의원이 제주상공회의소에서 국민의힘 제주도당 당원들을 대상으로 특강하고 있다./제공=연합
국민의힘 당권주자인 김기현 의원이 28일 "샌님'같은 이미지 정치, 그때그때 간을 보다가 여야 논쟁이 치열해지면 뒤로 숨어버리는 '비겁한 정치', 내부총질에 익숙한 '배신의 정치'로는 우리 당의 위기를 극복해 낼 수 없다"며 차기 당권 주자로 거론되는 안철수 의원과 유승민 전 의원의 행보를 공개적으로 비판했다.

김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민주당의 저급한 융단폭격에 맞서야 할 우리 당의 몇몇 지도자급 인사들이 당의 위기 상황을 마치 남의 일인 양 방관하거나 자신의 정치적 유불리를 따지며 이미지 관리에만 치중하고 있는 것 같아 안타깝다"고 지적했다.

그는 안철수 의원을 겨냥해 "자신의 이미지 관리에 불리하다 싶으면 상대 진영과의 논쟁을 회피해 버리고 하나 마나 한 양비론적 평론을 펼치다가 당이 어려운 국면에 처해 있을 때 해외로 철수해 버린다면 그것은 동지로서 자세가 아니다"고 했다.

윤 대통령을 비판하는 유승민 전 의원을 겨냥해서는 "상대 진영의 터무니없는 가짜 조작방송에 현혹돼 오히려 민주당 의원들보다 더 자당의 대통령과 당을 공격하며 '내부총질'을 한다면, 그것 또한 동지로서 해야 할 처신이 아니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 당엔 지금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윤석열 정부를 무너뜨리기 위해 혈안이 돼 있는 저들에 맞서, 맨 앞에 나서서 싸워 이길 수 있는 강한 리더십이 필요할 때"라며 자신이 차기 당 대표 적임자라고 강조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