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자막 조작, 제2의 광우병 선동”…與, ‘尹 발언 논란’ MBC 항의 방문

“자막 조작, 제2의 광우병 선동”…與, ‘尹 발언 논란’ MBC 항의 방문

기사승인 2022. 09. 28. 16: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국민의힘
28일 서울 마포구 MBC 본사 앞에서 박대출 MBC 편파·조작방송 진상규명 태스크포스(TF) 위원장과 박성중 국민의힘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간사, 권성동 과방위원 등 국민의힘 의원들이 윤석열 대통령의 뉴욕 발언 보도에 대해 항의하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 /제공=연합
국민의힘이 28일 윤석열 대통령 비속어 논란 영상을 최초로 보도한 MBC를 항의 방문해 진상규명을 요구했다. 국민의힘은 이번 논란을 'MBC의 자막조작 사건'으로 규정하고 법적조치까지 예고하며 대대적인 공세에 나섰다.

대통령실이 지난 26일 MBC에 공문을 보내며 강공모드를 펼치자 여권도 일제히 지원사격에 나선 모양새다. 특히 윤석열 정부 첫 국정감사를 앞두고 이번 논란을 조기에 수습하지 못할 경우 정국 주도권을 잃을 수 있다는 위기감이 작용했다는 분석도 나온다.

국민의힘 MBC 편파조작방송 진상규명 태스크포스(TF) 위원장인 박대출 의원은 이날 오전 권성동 의원,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여당 간사인 박성중 의원 등 국민의힘 의원 6명과 함께 서울 마포구 상암동에 위치한 MBC 사옥을 항의 방문했다.

'조작방송 중단하라' '자막조작 사과하라'는 손피켓을 든 국민의힘 의원들은 "박성제 사장 나와라, 거짓해명 박성제는 사퇴하라, 공영방송 편파왜곡 웬말이냐"는 구호를 외치기도 했다.

박대출 의원은 "이번 사건은 MBC의 무리한 좌파진영 편들기로 인한 방송사고"라며 "MBC가 공영방송으로 본분을 잊고 확인되지 않은 사실을 왜곡했다. 그 방송으로 이 나라 국익에 해를 끼친 사태에 대해 진상을 규명하고 책임을 묻기 위해 (MBC를) 방문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음성 분석 전문가들도 그 내용을 100% 확인하기 어렵다고 하는 것을 무슨 기준과 근거로, 어떤 확신으로, 확인 과정을 거쳤는지 경위를 밝혀 달라"며 "조작 동영상을 만들고 그것을 외부에 유출한 최초 유출자가 누군지 알려야 한다"고 진상규명을 요구했다.

또한 국민의힘은 언론과 야권의 정언유착 의혹을 제기하고 MBC 민영화를 논의해야 한다며 수위 높은 비판을 이어갔다.

권성동 의원은 "MBC가 조작하면 민주당이 선동했다. 광우병 사태와 똑같은 방식"이라며 "단순 해프닝을 외교참사로 주장해 정권을 흔들려는 속셈으로 제2의 광우병 선동"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박성제 (MBC) 사장은 이번 사건에 대해 정당하고 떳떳하다면 이 자리에 나와서 해명해야 하는데 자리를 피하는 것을 보니 죄를 져도 단단히 졌구나 느낄 수 있다"고 지적했다. 권 의원은 "국익을 헤치는 선동과 조작의 MBC가 어떻게 공영방송 될 수 있느냐"며 "이제 MBC 민영화를 통해서 우리 국민에게 돌려줘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국민의힘 미디어특별위원회는 이르면 오는 29일 MBC를 상대로 법적조치에 나서겠다고 예고했다. 다만 일각에서는 이번 사태가 장기화되는 것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하태경 의원은 "대통령실에서 'XX'가 비속어가 아니라는 걸 입증을 못 하면 바로 사과해야 한다고 본다"며 "시간 끄는 것 자체가 대통령실의 무책임이고 스스로 지금 국정운영을 방해하고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국민의힘 한 초선의원은 아시아투데이와 통화에서 "초기에 사과하고 진압했으면 해프닝으로 끝났을 일이 눈덩이처럼 커졌다"며 "국정감사와 예산안 심사를 앞두고 야권에 먹잇감을 던져준 꼴이 돼 안타깝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