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해병대, 다국적 연합훈련 ‘카만닥’ 첫 참가

해병대, 다국적 연합훈련 ‘카만닥’ 첫 참가

기사승인 2022. 09. 30. 15: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10월 1일 1개 중대 병력 C-130 타고 필리핀으로
필리핀 북부 루손 일대에서 미·필리핀 군과 훈련
다국적 연합작전 능력향상 및 해외군사협력 증진
14431894385_169d4fdfb3_o
해병대는 다음달 3일부터 13일까지 필리핀에서 실시하는 '2022 카만닥(KAMANDAG) 훈련'에 중대급 규모로 참가한다. 사진은 한·미 연합훈련중인 해병대 장병들./ 제공=해병대
해병대는 다음달 3일부터 13일까지 필리핀에서 실시하는 '2022 카만닥(KAMANDAG) 훈련'에 중대급 규모로 참가한다고 30일 밝혔다.

카만닥 훈련은 미국과 필리핀 해병대가 우방국 간 연합작전수행능력 향상을 위해 2017년부터 실시하는 다국적 연합훈련으로 한국 해병대가 참가하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해병대는 보병 82명·수색 21명·상륙장갑차 3명·의무 5명 등 120여 명으로 훈련부대를 편성, 다음달 1일 오전 공군의 C-130 수송기 편대의 지원을 받아, 수원 공군기지를 이륙해 필리핀 클라크 공항으로 이동할 예정이다.

올해 카만닥 훈련에는 한국과 미국(2500여명)·필리핀(600여명)·일본(30여명) 등 4개국 장병 3300여 명이 참가하며, 미국과 필리핀의 주요 훈련 장비들이 투입될 예정이다.

해병대는 "지난해 미국과 필리핀 해병대의 제의에 따라 지난 1년간 훈련 참가를 위해 준비해왔다"며 "이번 훈련기간 동안 연합상륙작전, 제병협동실사격훈련, 연합의무지원훈련, 수색대 해상·공중 침투 훈련, 상륙장갑차 운용자 정비교육 등을 실시한다"고 설명했다.

해병대는 이번 훈련을 통해 한미동맹을 공고히 하고, 연합작전 수행능력을 배양하여 언제 어디서나 완벽하게 작전을 수행할 수 있는 능력과 태세를 갖추는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아울러 7000개가 넘는 섬으로 구성된 필리핀에서 다양한 상륙작전 환경을 경험하고, 미국·필리핀 해병대와 노하우 등을 공유하며 '상륙작전 완전성'을 향상시키는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해병대는 환태평양훈련(RIMPAC)을 비롯해 코브라 골드(태국), 칸퀘스트(몽골), 탈린스만세이버(호주) 등 다양한 해외연합훈련을 통해 연합작전수행 능력 향상과 해외군사협력 증진에 기여하고 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