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IOC 위원장 “전쟁 반대 러시아선수 올림픽 출전 허용 검토할 것”

IOC 위원장 “전쟁 반대 러시아선수 올림픽 출전 허용 검토할 것”

기사승인 2022. 10. 01. 17:5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올림픽]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 발언<YONHAP NO-6632>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 /연합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것과 관련, 러시아·벨라루스 선수들의 모든 국제대회 참가를 금지한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전쟁에 반대하는 러시아 선수들에 한해서는 출전을 허용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은 지난달 30일(현지시간) 이탈리아 일간 '코리에레 델라 세라'와의 인터뷰에서 "이 전쟁은 러시아 선수들이 시작한 것은 아니다"라며 "정권과 거리를 둔 러시아 선수들은 중립국 선수 자격으로 경쟁할 수 있어야 한다. 우리의 목표는 전쟁을 지지하지 않는 러시아 국적 선수들을 다시 출전시키는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일부 정부는 IOC와 무관하게 독자적으로 러시아 선수에 대한 비자 발급을 거부했다"며 "러시아에 대한 항의의 표시로 자국 선수가 러시아 선수와 경쟁하는 것을 허용하지 않는 국가도 있다"고 설명했다.

IOC가 전쟁 반대 러시아 선수들이 국제대회에 출전할 수 있도록 허용하더라도 일부 국가에서 이를 따르지 않을 가능성이 있고, 그렇게 되면 문제가 더욱 복잡해질 수 있어 조심스럽다는 입장이다.

바흐 위원장은 "올림픽 대회의 임무는 평화에 기여하는 것"이라며 "우리는 어떤 길이 평화에 기여할 수 있는지 살펴볼 것"이라고 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