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달라진 조상현의 창원 LG, 강호 인삼공사 꺾고 KBL 컵대회 4강行

달라진 조상현의 창원 LG, 강호 인삼공사 꺾고 KBL 컵대회 4강行

기사승인 2022. 10. 03. 16:0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0000060864_001_20221003155301550
창원 LG 선수들. /KBL
창원 LG가 KBL(한국농구연맹) 컵대회에서 2연승을 거두고 4강에 선착했다.

LG는 3일 경남 통영체육관에서 벌어진 2022 MG새마을금고 KBL 컵대회 C조 안양 KGC인삼공사전에서 89-69로 완승을 거뒀다. 조상현 감독은 프로 감독 데뷔전이던 지난 1일 상무전에서 106-79로 이긴 데 이어 LG를 2연승으로 이끌며 조 1위를 차지했다.

이날 경기의 수훈갑은 외국인 선수 아셈 마레이다. 그가 19점 18리바운드로 골 밑을 지켰고 북미프로농구(NBA) 출신 새 외국인 선수 단테 커닝햄이 10점 4리바운드 등으로 거들었다. 국내 선수로는 이재가 13점을 보탰고 서민수는 11점을 넣었다.

이번 컵대회는 프로 10개 구단과 상무까지 11개 팀이 4개 조로 나뉘어 조별리그를 치른다. 각 조 1위는 4강에 올라 토너먼트로 우승팀을 가리는데 인삼공사는 올 시즌 지휘봉을 잡은 김상식 감독이 첫 공식전 패배를 당했다. 인삼공사는 오마리 스펠맨이 12점 10리바운드, 오세근이 10점 8리바운드로 활약했지만 전체적인 밸런스가 무너지며 무릎을 꿇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