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동원F&B, ‘덴마크 오리진’ 컵커피 누적 판매량 1500만개 돌파

동원F&B, ‘덴마크 오리진’ 컵커피 누적 판매량 1500만개 돌파

기사승인 2022. 10. 04. 10:5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단일 산지에서 재배한 '싱글 오리진' 원두 사용
동원F&B
1500만개 판매고를 올린 동원F&B의 '덴마크 오리진' 컵커피 5종 이미지. /제공=동원F&B
동원F&B는 지난해 선보인 '덴마크 오리진' 컵커피가 출시 1년 6개월 만에 누적 판매량 1500만개를 돌파했다고 4일 밝혔다.

'덴마크 오리진'은 동원F&B가 지난해 4월 론칭한 프리미엄 컵커피 제품으로, 아메리카노, 카페라떼, 돌체라떼, 토피넛라떼, 바닐라라떼, 모카라떼 총 6종으로 구성됐다.

이 제품은 단일 산지에서 재배한 '싱글 오리진(Single origin)' 원두로 만든 게 특징이다. 회사 측은 여러 산지의 원두를 섞은 '블렌드(Blend)' 커피와 달리 원두 본연의 개성있는 맛과 풍미를 즐길 수 있다고 전했다. 브라질, 과테말라, 에티오피아의 싱글 오리진 원두를 사용해 각 나라 원두의 특색이 그대로 담겨 있다는 설명이다.

동원F&B는 여기에 독창적인 커피 추출 방식인 'PRE-A&T(Preserve Aroma & Taste)' 공법을 사용했다. 이는 원두에서 추출한 커피 추출액을 급속 냉각하는 공법이다.

시장조사기관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RTD(Readt To Drink) 커피 시장 규모는 1조 4455억 원을 기록하며 전년 대비 약 9% 증가했다. 이 가운데 컵커피 시장 규모는 4500억 원 이상으로 추정된다.

동원F&B는 프리미엄 컵커피 브랜드 '덴마크 오리진'을 통해 2023년까지 매출액 500억 원을 달성한다는 계획이다.

동원F&B 관계자는 "소비자들의 커피 취향이 높아지면서 고급 커피를 찾는 수요가 꾸준히 늘고 있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산지의 싱글 오리진 신제품을 추가로 선보일 예정"이라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