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NSC “北도발엔 대가 따라…대북 제재 강화 포함 억제 방안 모색”

NSC “北도발엔 대가 따라…대북 제재 강화 포함 억제 방안 모색”

기사승인 2022. 10. 04. 11: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북 중거리 탄도미사일 대응방안 논의하는 윤석열 대통령
윤석열 대통령이 4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국가위기관리센터에서 열린 긴급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에 참석, 북한의 중거리 탄도미사일(IRBM) 발사 관련 대응 방안을 점검하고 있다./사진 = 대통령실 제공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는 4일 "지속되는 북한의 도발은 묵과될 수 없으며, 대가가 따른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고 대통령실이 전했다.

대통령실은 이날 오전 9시 김성한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에는 김 실장을 비롯해 김대기 비서실장, 박진 외교부 장관, 이종섭 국방부 장관, 김규현 국가정보원장, 김기웅 통일부 차관, 김태효 NSC 사무처장, 임종득 국가안보실 2차장 등이 참석했으며, 윤석열 대통령도 회의 중 임석해 관련 상황을 보고받았다.

참석자들은 "북한의 중거리 탄도미사일 발사는 유엔 안보리 결의의 명백한 위반"이라며 "한반도 및 동북아 지역을 비롯해 국제 평화를 위협하는 중대한 도발"로 규정하고 이를 강력히 규탄했다.

또 긴밀한 한·미 공조를 바탕으로 국제사회와 함께 대북 제재 강화를 포함한 다양한 대북 억제 방안을 모색해 나가기로 했다.

아울러 최근 모든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를 우리 군과 한·미 연합자산이 즉각적으로 탐지·추적한 만큼, 북한의 어떠한 도발도 무력화시킬 수 있는 철저한 대비태세를 확인했다고 대통령실은 전했다.

윤 대통령은 북한의 이번 도발이 유엔의 보편적 원칙과 규범을 명백히 위반한 것임을 지적하고, 엄정하게 대응해 나갈 것과 미국 및 국제사회와 협력하여 상응하는 조치를 추진해 나갈 것을 지시했다.

또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은 한·미·일을 포함한 역내외 안보 협력을 더욱 강화시킬 뿐이라고 말하고, 미국의 확장억제 공약 강화와 북핵·미사일 대응을 위한 한·미·일 안보 협력 수준을 높여가기 위한 협의도 지시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