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손헌수, 박수홍 부친 폭행 예상했다 “신변 보호 원했는데 무시 당해”

손헌수, 박수홍 부친 폭행 예상했다 “신변 보호 원했는데 무시 당해”

기사승인 2022. 10. 04. 15:1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사진=손헌수 SNS 캡쳐
방송인 박수홍의 부친에게 폭행을 당한 가운데 그의 절친 개그맨 손헌수가 분노했다.

손헌수는 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박수홍이 검찰 조사 중 부친에게 폭행 당해 병원으로 옮겨졌다는 기사를 캡쳐해 게재했다.

손헌수는 "검사가 6번이나 바뀌고 바뀔 때마다 다시 똑같은 질문을 반복하고.. 또 바뀐 검사는 취조하듯이 물어보고.. 억울하면 증거나 자료는 직접 구해오라고 한다"며 "증거는 차고 넘치는데 갑자기 대질 조사해야겠다하고.. 가해자가 억울하면 안된다면서.. 아버지는 분명히 폭행을 할 테니 무섭다고 신변 보호를 원했는데 무시당하고"라고 폭로했다.

이어 손헌수는 "여러 피해자들이 왜 조사받다가 생을 마감하는지 알겠다. 우리나라는 피해자가 되면 안되는건가?"라며 호소했다.

앞서 박수홍은 이날 오전 10시부터 횡령 혐의로 구속된 친형 박모씨와 대질 조사가 예정돼 있었다. 이 자리에는 부친 박씨와 형수 이씨가 참고인 신분으로 함께 자리했다. SBS연예뉴스에 따르면 친부가 박수홍을 여러 차례 폭행하며 흉기를 사용해 위해를 가하겠다는 식의 협박과 폭언을 했다. 박수홍은 충격으로 실신해 응급실로 이송된 상태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