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안보실장, 미·일 안보수장과 각각 통화…“대북억제 방안 모색”

안보실장, 미·일 안보수장과 각각 통화…“대북억제 방안 모색”

기사승인 2022. 10. 04. 16:2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NSC 상임위 주재하는 김성한 국가안보실장
북한이 국군의 날, 동해상으로 탄도미사일 2발을 발사한 1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지하 국가위기관리센터에서 김성한 국가안보실장이 긴급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사진 = 대통령실 제공
김성한 국가안보실장은 4일 북한의 중거리 탄도미사일(IRBM) 발사와 관련해 제이크 설리번 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아키바 다케오 일본 국가 안전보장국장과 각각 전화통화를 갖고 대북억제 방안 등을 모색하기로 했다.

이재명 대통령실 부대변인은 이날 용산 대통령실에서 브리핑을 열고 김 실장이 미국, 일본 안보실장과 각각 통화했다고 밝혔다.

이 부대변인은 "한·미·일 안보실장은 북한의 중거리 탄도미사일 발사가 한반도 뿐만 아니라 동북아 및 국제평화와 안전을 위협하는 중대한 도발 행위이자 유엔 안보리 결의에 명백한 위반이라는데 인식을 같이 했다"고 밝혔다.

이어 "한·미, 한·미·일 간 긴밀한 공조를 통해 북한의 거듭된 도발에 단호하게 대응하는 한편, 다양한 대북억제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국제사회와의 협력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