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세계태권도본부 국기원장에 이동섭 전 원장...재선 성공

세계태권도본부 국기원장에 이동섭 전 원장...재선 성공

기사승인 2022. 10. 07. 11:3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최다 선거인단, 최다 후부 중 당선
clip20221007113248
세계태권도본부 국기원장 이동섭(66) 당선인./연합
세계태권도본부 국기원장에 이동섭(66) 전 원장이 재선에 성공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7일 "전날 실시한 국기원장선거에서 이동섭 후보자가 당선인으로 결정됐다"고 밝혔다.

중앙선관위에 따르면 선거인 총 1197명 중 944명(78.86%)이 참여한 이번 선거에서 기호 1번 이동섭 후보자가 전체 유효투표수 944표 중 가장 많은 385표(40.78%)를 얻었다.

이번 선거는 중앙선관위가 '공공단체등 위탁선거에 관한 법률'과 국기원 정관 등에 따라 후보자등록, 투·개표 등 선거 전반을 위탁받아 관리했다.

국외 선거인의 편의를 고려해 6일 오전 6시부터 오후 8시까지 온라인투표시스템을 통해 투표 및 개표를 진행했다.

이번 선거는 역대 국기원장 선거 사상 최다 선거인단과 최다 후보가 출마한 가운데 치러졌다.

지난달 25일∼26일 양일간 진행된 후보자 등록 결과 총 9명이 입후보했으며, 이후 김태호 후보자의 등록이 무효가 되고 유상철 후보자는 사퇴하면서 최종 7명이 태권도인들의 선택 앞에 섰다.

또한 선거인단 수도 개정된 국기원 원장선거관리규정에 따라 기존의 최대 75명에서 약 1200명으로 크게 늘었다.

제20대 국회의원을 지낸 이동섭 당선인은 최영열 전 원장의 사임으로 지난해 1월 실시된 보궐선거에서 원장으로 선출돼 국기원을 이끌어왔다. 그러다가 이번 선거 출마를 위해 지난 7월 원장직에서 물러났다. 이동섭 당선인은 이날 국기원에서 당선증을 받고 국기원장으로 3년 임기를 시작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