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동원, 임영웅과 브로맨스 얽힌 사연 ‘라스’서 공개

정동원, 임영웅과 브로맨스 얽힌 사연 ‘라스’서 공개

기사승인 2022. 11. 15. 13:1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라스
/제공=MBC
가수 정동원이 임영웅과의 브로맨스에 대해 이야기 한다.

오는 16일 방송될 MBC '라디오스타'(이하 '라스')에서는 송일국, 배해선, 정동원, 조혜련, 트릭스가 출연하는 '지치면 가만 안 두겠어~' 특집으로 꾸며진다.

정동원은 1년 전 '라스'에 출연했을 때와 달리 폭풍 성장한 모습으로 등장했다. 그는 "키가 165cm에서 173cm로 자랐다"며 2년 전 촬영했던 중학교 1학년 새내기 시절 사진과 180도 달라진 졸업사진을 공개한다.

현재 정동원은 학교 생활과 곧 발매할 새 앨범 준비 활동을 바쁘게 병행하고 있다며 근황을 공개한다. 그는 "하루하루 바쁘지만 항상 등교한다"라고 밝히면서 매일 출석하는 이유를 전한다. 이어 정동원은 "요즘 나이 들었다고 느낀다"라며 16살의 귀여운 고민을 토로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든다.

또한 정동원은 가수 임영웅과의 끈끈한 우애를 자랑한다. 특히 그는 사진 한 장 때문에 온라인에서 임영웅과의 뜨거운 브로맨스를 불러 일으켰던 사연을 전할 예정이다.

그런가 하면, 정동원은 '라디오스타'를 통해 소년스러운 모습을 벗어던지고 사내로 변신할 것을 예고한다. 그는 댄서 트릭스와 '새삥' 챌린지 컬래버 무대를 선보이며 오빠미를 뽐낸다.

16일 오후 11시 10분 방송.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