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알티, ‘쇼미더머니11’서 명언 제조기 등극…섬세한 분석

알티, ‘쇼미더머니11’서 명언 제조기 등극…섬세한 분석

기사승인 2022. 11. 19. 15:2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SMTM11 알티 4화 보도사진_221119
/제공=엠넷 방송화면
래퍼 알티가 명언 제조기에 등극했다.

지난 18일 방송된 엠넷 '쇼미더머니11' 4회에서는 3차 '게릴라 비트 싸이퍼' 미션이 펼쳐졌다.

이날 팀 알젓(알티X저스디스)은 맥대디, 던말릭, 로스, 허성현, 언오피셜보이, 이서진, 조채현, 칸, 이슬이, 니언스, 롤다이스와 함께 등장하자 일순간 긴장감이 맴돌았고 쇼미더머니에 최적화된 팀 같다며 다른 팀들은 긴장감을 감추지 못했다. 이에 알티는 "원조 랩 맛집"이라고 센스 있게 팀 소개를 했다.

5라운드에서 노윤하와 니언스의 무대를 본 알티는 "전 개인적으로 노윤하씨는 우승 후보로 거론될 만한 사람이라는 생각을 계속 갖고 있었는데 견제될 정도로 생각이 좀 더 커졌고 무서운 사람이라고 느끼고 있다"며 탄탄한 실력을 갖춘 노윤하를 단번에 간파했다.

이후 선공에 나선 허성현은 뛰어난 완급 조절 랩 실력으로 무대를 휘어잡았지만 테이크원에게 목걸이를 뺏겼다. 승패를 가늠하기 힘든 두 사람의 대결 결과에 알티는 "저 친구의 톤은 뭔가 다르다"며 허성현의 매력적인 보이스를 캐치했다.

이어 "졌잘싸. 이건 졌지만 또 한 번 프로듀서로서 확신을 가지게 된 계기였다. 결과는 인정하는데 저희 팀원에 대한 확신을 더 느꼈다"라며 '쇼미더머니11' 프로듀서의 걸맞는 남다른 안목으로 허성현의 장점을 파악하며 팀 참가자에게 힘을 실어줬다.

또한 조태리의 무대를 보고 "되게 이 비트에 좋은 예시다"라며 비트장인의 모먼트로 본업천재의 면모를 보여주며 시청자들로 하여금 비트의 패턴을 좀 더 쉽게 이해하게 했다. 김재욱 대결에선 "둘다 잘했다. 감명이 깊던 승부였다"고 말했고 던말릭의 비트싸이퍼 무대에도 "던말릭이 너무 잘했다. 어떻게 더 말할 게 없을 것 같다"며 응원과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17라운드에서 스트릿 베이비와 맥대디의 대결 구도에선 "하이에나 같이 딱 한 번 물어 가지고"라며 찰떡 비유로 프로그램의 재미를 배가 시키기도 했다.

선공으로 분위기를 주도한 저스틴박의 무대 이후 후공 랩 미션을 펼친 이서진에게 "순간적으로 그 상황에서 그냥 했다는 게 그건 진짜 타고난 거다."며 찐으로 대견해했다. 또 "그걸 누가 알려주냐 이건 저스디스도 못 알려줘요"라고 말해 폭소케 했다.

마지막 라운드까지 랩을 하지도 못하고 탈락 위기에 놓인 이영지에게 "잘하고 싶은 많은 부담감을 느끼는 모습이 안타까웠다"며 아쉬운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특히 알티는 모든 참가자들의 잠재력이 될 수 있는 강점을 잘 파악해 개선을 제안하는 촌철살인맞춤형 멘트를 건네 이목을 집중시켰다.

3차 미션이 끝난 뒤 탈락로 니언스, 롤다이스, 이슬이를 탈락자로 선정했다. 알티는 "이번 미션이 이기고 지고 그런 것도 룰이라면 룰인데 그 안에서도 이 사람의 매력이 어떻냐 상황을 어떻게 만들었냐 그런 요소들이 아무래도 프로듀서 관점에서는 들어갈 수밖에 없었다"며 날카로운 프로듀서 면모로 참가자들의 앞으로의 미션을 기대케 만들었다.

또한 "우리가 앞으로 나아가야 할 방향에 대해서 체크하게 되는 관점이 컸던 것 같다"는 게릴라비트 싸이퍼 미션의 의도를 정확히 반영했다.

이처럼 알티는 저스디스와 환상적인 티키타카를 통해 시너지를 발휘한 것은 물론 한 번 들으면 잊을 수 없는 명언과 함께 미션의 패턴을 분석, 날카로운 프로듀서 면모로 명쾌한 솔루션을 제안했다.

알티가 심사위원과 프로듀서로 활약하고 있는 '쇼미더머니11'은 매주 금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