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양안 관계 최악 국면에서 대만 판다 퇀퇀 사망

양안 관계 최악 국면에서 대만 판다 퇀퇀 사망

기사승인 2022. 11. 19. 18:4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08년 중국이 대만에 선물한 화해의 상징
지난 15년여 동안 양안(兩岸·중국과 대만)의 화해의 상징으로 여겨졌던 중국산 판다 퇀퇀(團團)이 대만 타이베이(臺北) 시립동물원에서 투병 중 사망했다. 수컷 퇀퇀은 중국이 2008년 우호의 뜻으로 암컷 위안위안(圓圓)과 함께 대만에 선물한 판다로 이처럼 갑자기 사망함으로써 최근 사상 최악을 향해 달려가는 양안의 현주소를 대변하게 됐다.

퇀퇀
중국산 판다인 퇀퇀이 사망하기 전에 의료진들의 치료를 받고 있는 모습. 19일 오후 급사했다./제공=CNS.
중국 반관영 통신인 중국신문(CNS)의 19일 보도에 따르면 퇀퇀은 이날 새벽부터 발작 증세를 보였다. 당연히 의료진이 황급히 출동했다. 그러나 의료진의 긴급 투약에도 발작 주기가 빨라지면서 음식을 먹지 못하는 등 건강 상태가 극도로 악화됐다. 결국 의료진은 퇀퇀의 병세가 돌이킬 수 없다고 판단해 마취제를 투여, 이날 오후 1시 48분쯤 안락사를 시켰다.

올해 18세인 퇀퇀은 지난 8월부터 뇌 병변 증세를 보여온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지난달 16일부터는 뒷다리에 힘이 빠져 자주 눕거나 엎드린 채 제대로 먹지 못하는 등 건강이 극도로 나빠졌다. 검진 결과 퇀퇀의 뇌에서는 괴사 흔적이 발견됐다. 뇌종양이 의심된다는 수의사의 진단도 내려졌다.

대만의 지원 요청을 받은 중국 판다보호연구센터는 지난 1일 전문가 2명을 대만으로 보내 퇀퇀의 치료를 적극적으로 지원했다. 당시 이들은 대만의 전문가들과 마찬가지로 퇀퇀의 증세가 호전될 수 있다고 판단했다. 그러나 이날 갑자기 병세가 극도로 악화되자 소생하기 어렵다는 결론을 내렸다. 퇀퇀이 고통을 겪지 않도록 마취제 투여도 결정했다.

중국의 후진타오(胡錦濤) 전 총서기 겸 국가주석과 대만의 롄잔(連戰) 국민당 주석은 지난 2005년 양안 분단 이후 첫 국공(國共) 회담을 가진 바 있다. 당시 후 주석은 회담 기념으로 판다 한 쌍을 선물하겠다고 제안했으나 집권당인 민주진보당의 반대로 무산됐다. 그러다 중국에 우호적인 마잉주(馬英九) 국민당 총통이 집권한 뒤인 2008년 12월 퇀퇀과 위안위안의 기증은 이뤄질 수 있었다.

퇀퇀과 위안위안의 이름을 합친 퇀위안(團圓)은 중국어로 '떨어져 있다가 다시 만난다'는 의미를 가지고 있다. 2006년 중국 누리꾼들의 투표로 명명된 바 있다. 당시 국민당은 이 이름에 찬성했으나 대만 독립을 강령으로 하는 민진당은 중국의 통일 공작이라면서 반발했다.

퇀퇀과 위안위안은 2013년과 2020년에 각각 한 마리의 새끼를 낳았다. 졸지에 짝을 잃은 위안위안은 아직 건강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