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대검 포함’ 이태원 참사 국조 계획서 특위 통과…본회의 상정

‘대검 포함’ 이태원 참사 국조 계획서 특위 통과…본회의 상정

기사승인 2022. 11. 24. 17:0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대검 조사하되 증인은 마약수사 부서장으로 한정키로 절충
'이태원 참사' 국정조사특위 첫 회의
우상호 위원장이 24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이태원 참사'의 진상규명과 재발방지를 위한 국회의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첫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 연합
이태원 참사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가 여야 합의안대로 진행된다. 여야는 대검찰청을 조사대상에 포함하되, 증인은 대검 마약수사 부서장으로 한정하기로 했다.

이태원 참사의 진상규명과 재발방지를 위한 국회의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첫 전체회의가 24일 오후 국회에서 열렸다. 당초 회의는 이날 오전에 열린 예정이었지만, 국정조사 대상기관에서 대검을 빼야 한다는 여당의 요구로 인해 파행된 바 있다. 양당은 간사 협의를 거쳐 국조특위 회의를 다시 개최하기로 했다.

국조특위는 전날 이뤄진 여야 합의문에 따른 이태원 참사 국정조사 계획서를 통과시켰다. 여야는 대상기관에 대검을 포함하는 대신, 증인은 대검 마약수사 담당 부서장으로 한정하기로 합의했다. 여야 원내대표단의 합의안처럼 대검찰청을 조사하되, 이날 아침 여당의 요구를 반영해 마약수사 부서장만을 증인으로 채택할 수 있도록 한 것이다.

이날 통과된 국정조사 계획서는 같은 날 열리는 국회 본회의에 안건으로 상정돼 의결 예정이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