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서대문구 모녀 숨진 채 발견…전기료 5개월 연체돼

서대문구 모녀 숨진 채 발견…전기료 5개월 연체돼

기사승인 2022. 11. 25. 14: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3일 오전 서대문구 다세대 주택에서 사망한채 발견
전기료 5개월 연체, 월세 연체로 집주인의 퇴거 요청
'복지사각지대' 발굴 시스템 허점 지적 목소리 높아져
경찰
서울 서대문구에서 모녀가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5일 서대문경찰서에 따르면 23일 오전 서대문구 한 다세대 주택에서 성인 여성 2명이 사망한 채 발견됐다. 확인 결과 이들은 모녀 관계였다.

당시 집주인이 세입자가 사망한 것 같다고 신고해 경찰과 소방이 출동해 숨진 것을 확인했다.

집 현관문에는 전기료가 5개월이 연체돼 9만여원에 달한다는 고지서와 월세를 받지 못해 퇴거를 요청하는 집주인의 편지가 붙어있었다.

관할 구청에 따르면 이 모녀는 기초수급자 가정은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하지만 '복지 사각지대 발굴' 대상자에 해당됐다. 대상자는 보건복지부가 가스, 전기, 통신료 등 생활요금 연체로 파악한다.

과거 수원에서 생활고를 겪다 숨진 세 모녀에 이어 이들도 실거주지와 등록 거주지가 달라 도움을 받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 구청 측은 "모녀의 주소지가 이전 거주지의 지자체로 등록돼있어 서대문구로는 통보 온 것이 없었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정확한 사망 시각과 원인 등을 부검을 거쳐 조사할 예정이다.

두 차례 안타까운 사건이 발생해 복지 사각지대 발굴 시스템의 허점을 지적하는 목소리가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현재 지원 제도는 주민등록 등재를 전제로 이뤄지고 있다. 이는 등록 주소지와 실제 거주지가 다르거나 거주지가 불안정한 사람 중 위기에 처한 사람이 많은 현실을 반영하지 못한다. 이에 전산 중심이 아니라 지역 사회에서 직접 촘촘하게 모니터링을 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이른바 '발로 뛰는' 노력이 필요하다는 얘기다.

보건복지부는 24일 '복지 사각지대 발굴·지원체계 개선 대책'을 발표했다. 조규홍 복지부 장관은 "이번 대책의 목표는 촘촘한 사회안전망 구축"이라며 "기존보다 촘촘하고 세심한 사회안전망으로 위기가구의 발굴 및 지원을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