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댐-소양강댐 주변 지원 확대하라”... 충북-강원도지사 공동성명

기사승인 2022. 11. 27. 10:5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댐 주변지역인 충북·강원 자치단체장들 정당한 지원 보장 힘 모은다
김영환 충북지사 "그간의 희생에 대한 정당한 지원 요구해 나갈 것"
충청북도와 강원도는 25일 국회 소통관을 통해 정부를 상대로 불합리한 댐 주변지역 지원제도의 정상화를 요구하는 공동성명서를 발표했다.

공동성명서 발표 자리에는 김영환 충북도지사와 김진태 강원도지사, 충주댐과 소양강댐 주변지역 국회의원과 충주시장·제천시장·단양군수, 강원 춘천시장·인제 부군수·양구 부군수 등 시장·군수들이 함께 했다.

성명서에 따르면 충북과 강원도는 용수공급량과 저수용량이 각각 전국 1, 2위인 충주댐과 소양강댐을 보유하고 있으나, 충북과 강원도민들의 희생을 담보로 만들어진 이러한 수자원의 사용과 수익은 정부가 독점적으로 관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동안 용수공급과 홍수조절 기능으로 수도권의'한강의 기적'을 이루는데 중요한 역할을 해왔으나 정작 댐 주변지역은 수몰피해와 과도한 규제로 지역발전이 저해되어 인구소멸 위기에 처해있는 현실이라고 강조했다.

더구나, 수자원공사에서 발전과 용수 판매 수입금의 일부를 출연해 댐 주변지역을 지원하고 있지만, 댐 전체 수입금의 55.4%를 차지하는 충주·소양강댐의 경우(2,622억원) 실제 시군이 지원받는 금액(101억원)은 고작 3.8%에 불과한 실정이라며 수입금 배분의 정당한 권리를 침해받고 있다고 호소했다.

이에 댐 건설 피해에 대한 정당한 지원을 위해 △댐 운영·관리에 유역 자치단체의 참여 보장, △지원사업 출연금과 지원금 규모 확대 촉구, △각종 규제 완화 및 국가차원의 종합발전계획 수립 요구, △용수 우선 공급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충북도민을 대표해 성명서를 발표한 김영환 충북지사는 "앞으로도 강원도는 물론 지역 국회의원, 시장·군수 등과 합심하여 그간의 희생에 대한 정당한 지원을 요구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