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원희룡 “코레일 노조, 근거없는 민영화 내세워 국민 볼모로 파업”

원희룡 “코레일 노조, 근거없는 민영화 내세워 국민 볼모로 파업”

기사승인 2022. 11. 27. 18:3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11.27)_원희룡_장관__철도노조파업대비_점검회의_-004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27일 부산역에서 진행한 비상수송대책을 점검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제공=국토부
원희룡_장관__철도노조파업대비_점검회의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27일 부산역에서 진행한 비상수송대책을 점검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제공=국토부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은 27일 오후 부산역을 방문해 지난 24일부터 진행 중인 한국철도공사(코레일) 노조의 태업 현황과 함께 12월 2일부터 예정된 노조 파업 대비 비상수송대책을 점검했다.

앞서 코레일 노조는 지난 21일 기자회견을 통해 철도통합 요구과 함께 관제·시설유지보수 이관 등을 민영화 정책이라며 파업에 돌입할 것을 예고했다.

국토부는 국방부 등 관계기관·버스업계와 협력해 대체인력 투입, 대체 수송수단 증편 방안 등 비상수송대책을 마련했다.

원 장관은 "전국민이 경제위기 극복을 위해 고통을 나누고 있는 상황에서 화물연대 등 노동계 총파업에 이어 코레일 노조가 파업을 예고한 것은 매우 유감"이라고 말했다.

이어 "철도는 코레일의 것도, 노조의 것도 아닌 국민의 것으로 국민의 세금과 이용자의 요금으로 운영이 유지되고 있다"며 "연이은 사고에 대해 반성을 하기는 커녕 국민 불안과 불편을 가중시킨다면 국민들이 결코 용납하지 않을 것" 이라고 강조했다.

원 장관은 또 "국민 불편 최소화를 위해 대체인력으로 투입되는 군 장병 등에 대해 코레일 노조가 야영을 요구하며 위협을 하는 행위에 대해서는 무관용 원칙으로 필요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며 "주무부처인 국토부 장관이 대신 야영한다는 마음가짐으로 파업에 대응하겠다"고 적극 나설 것을 밝혔다.

원 장관은 "정부는 민영화 계획이 전혀 없다"며 "연이어 발생하는 철도사고에 대한 대책으로 안전체계를 면밀히 진단하고 안전업무의 국가 이관 등을 검토하는 것"이라고 코레일 노조의 주장을 반박했다.

그는 "근로조건 등에 대한 합리적인 요구는 정부도 귀담아 듣겠다"며 "현장에서 안전을 책임져야 할 당사자인 노조가 반복되는 안전 사고에 대해 조금의 반성도 없이 예산과 인력부족 등 일관되게 정부탓만을 하는 잘못된 관행은 이번 기회에 반드시 끊어내겠다"고 강경 대응을 보였다.

원장관은 "아무런 근거 없는 민영화를 내세워 국민안전과 이동권을 볼모로 잡고 자행하는 파업행위에 대해서는 법과 원칙에 따라 철저히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