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건설·자재업계 “집단운송거부 철회…정부 엄정대응”

건설·자재업계 “집단운송거부 철회…정부 엄정대응”

기사승인 2022. 11. 28. 09:5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화면 캡처 2022-11-28 095408
화물연대가 지난 22일 공공운수노조에서 총파업 기자간담회를 진행하고 있다. /제공=화물연대
건설·자재업계가 화물연대의 집단운송거부 철회와 정부의 엄정대응을 촉구했다.

대한건설협회와 대한전문건설협회, 한국주택협회, 한국시멘트협회, 한국레미콘공업협회, 한국레미콘공업협동조합연합회 등 6개 단체는 28일 공동성명서를 내고 "엄중한 경제위기 상황에서 화물연대는 지난 6월 운송거부에 이어 또 다시 집단운송거부에 돌입했다"며 "이로 인해 건설·자재업계 존립 위협은 물론 삶과 생활터전마저 잃게 될 상황에 직면했다"고 이 같이 밝혔다.

이들 단체는 "이번 집단운송거부는 비노조원의 노동권, 건설·자재업계 종사자의 생계, 국가물류와 국민 주거안정을 위한 주택공급을 볼모로 국가경제를 위기에 처하게 만드는 명분없는 이기주의적 행동"이라고 비난했다.

이어 "경제위기 극복을 위해 정부와 국회, 기업과 근로자가 온 힘을 쏟아 붓고 있는 상황"이라며 "지금 즉시 화물연대는 자신들의 이익만을 추구하는 집단 이기주의적 행태를 중단하고 운송에 복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부가 화물연대의 불법행위에 대해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하게 대처할 것을 주문하기도 했다.

이들 단체는 "화물연대의 비노조원 차량 운송방해나 물류기지 출입구 봉쇄 등 불법행위에 대해서는 정부의 강력한 단속과 엄정한 법 집행이 필요하다"며 "끝까지 추적해 예외없이 사법조치 하겠다는 분명한 메시지를 줘야 한다"고 호소했다.

또 "지금까지는 노동관련단체들이 불법행위를 해도 처벌을 받지 않는다는 인식이 뿌리깊게 박혀 법을 무시하고 자신들의 이익 챙기기에 골몰해 왔던 게 사실"이라며 "이제 더 이상 건설·자재업계는 화물연대의 횡포에 끌려 다닐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들 단체는 "화물연대의 불법행위에 대해 신속하고 엄정한 법 집행을 해 달라"며 "화물연대 집단운송거부로 국가경제에 심각한 위기를 초래할 우려가 있다고 인정될 경우 신속하게 업무개시명령을 내려 국가물류가 정상화될 수 있도록 해 달라"고 요청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