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롯데마트 ‘요리하다’, 리론칭 후 전년比 매출 70%↑…세부 타깃 30대 워킹맘 선정 주효

롯데마트 ‘요리하다’, 리론칭 후 전년比 매출 70%↑…세부 타깃 30대 워킹맘 선정 주효

기사승인 2022. 11. 28. 10:0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롯데마트
롯데마트 서울역점 냉동코너에서 한 고객이 롯데마트 HMR브랜드 '요리하다'를 구매하고 있다. '요리하다'는 지난 10월13일 리론칭한 이후 이달 20일까지 전년 같은 기간 대비 매출 70%가 증가하며 시장에 성공적으로 안착했다.
롯데마트가 지난 10월 리론칭한 가정간편식(HMR) 브랜드 '요리하다'가 시장에 성공적으로 정착했다.

롯데마트는 '요리하다' 브랜드 리론칭 후 지난달 13일부터 이달 20일까지 매출을 살펴본 결과 전년 같은 기간 대비 70% 증가했으며, 같은 기간 롯데슈퍼와 롯데온에서 운영하는 롯데마트몰에서도 각 90%, 50%가량 매출이 늘었다고 28일 밝혔다.

이는 요리하다 리론칭 전 '간편식' 평균 매출 신장률을 4배 이상 웃도는 수치로 내부적으로 예상했던 목표를 상회하는 성과라고 롯데마트 측은 설명했다.

특히 리론칭 시점에 새롭게 출시된 아메리칸 차이니즈 콘셉트의 '쿵파오 치킨' '새콤바삭 유린기' '만다린 오렌지 치킨' 등 3개 품목은 5만개 이상 판매돼 '냉동치킨' 카테고리 판매량 5위권 내 위치하며 '요리하다' 브랜드의 인기 상품으로 자리잡았다.

상품의 맛과 품질 안전성, 편의성에 민감한 30대 워킹맘을 세부 타깃으로 설정한 것이 주효했다. 실제로 '요리하다' 브랜드를 구매하는 30대 여성 비율이 같은 기간 2배가량 늘어 롯데마트의 전략이 성공적이라는 분석이다.

또한 롯데마트가 '비주얼=마케팅'이라는 관점에서 패키지와 사인물을 개선한 부분도 긍정적인 결과를 이끌어낸 요인이다.

롯데마트는 요리하다의 초반 흥행을 바탕으로 연말까지 70여개 품목을 리뉴얼해 선보일 계획이다. 지속적인 물가 상승에 외식비를 줄이려는 가정들을 겨냥해 지역 맛집 대표 메뉴를 즐길 수 있도록 레스토랑 간편식(RMR) 개발에 집중한다는 방침이다.

정재우 롯데마트 상품본부장은 "이전보다 세밀하게 고객을 분석하고 '요리하다' 관련 메뉴를 만들어 낸 것이 흥행의 성공 요인"이라며 "우수한 품질과 차별화된 맛으로 국내 대표 간편식 브랜드로 성장시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