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닥사 “위믹스 충분한 소명 못해…회원사 일치된 결론 따라 결정”

닥사 “위믹스 충분한 소명 못해…회원사 일치된 결론 따라 결정”

기사승인 2022. 11. 28. 10: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닥사 입장문
닥사 입장문.
닥사(DAXA·디지털자산거래소 협의체)가 위믹스(WEMIX) 측이 충분한 소명을 하지 못해 거래지원 종료(상장폐지)를 결정했다는 입장문을 28일 밝혔다.

닥사는 공식 입장문을 통해 "모든 가능성을 열어둔 채 진행된 소명절차에서 위믹스 측은 충분한 소명을 하지 못했고 무엇보다도 훼손된 신뢰를 회복하지 못했다"라며 "거래지원을 종료하는 것이 시장 신뢰와 투자자 보호를 위해 타당하다는 각 회원사의 일치된 결론에 따라 이번 결정이 이뤄졌다"라고 전했다.

이어 닥사의 "시장 모니터링 과정에서 정상적인 시장 상황이 아닌 위기 상황에 해당하는 경우 이를 공동 대응 사안으로 판단하고 논의를 개시한다"라며 "위믹스와 관련해서도 이를 공동 대응 사안으로 판단해 유의종목 지정 후 2차례에 걸친 소명기간 연장을 통해 약 29일 동안 총 16차례의 소명을 거쳤다"라고 밝혔다. 이어 "이러한 닥사 차원의 절차를 거쳐 해당 가상자산을 거래지원하고 있는 회원사 모두가 각사의 기준에 따라 거래지원 종료라는 동일한 결론에 도달했다"라며 "이에 닥사는 일시를 협의해 공통의 결론을 시장에 알리게 됐다"라고 덧붙였다.

닥사는 지난 6월부터 투자자 보호를 위해 공동 대응을 진행해왔다고 밝혔다. 라이트코인(LTC) 유의종목 지정 및 거래지원 종료, 무비블록(MBL) 유의종목 지정, 8월 커브(CRV) 투자 유의 촉구, 10월 위믹스(WEMIX) 유의종목 지정 후 11월 거래지원 종료, 11월 에프티티(FTT) 유의종목 지정 및 거래지원 종료까지 협업해왔다는 설명이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