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한·룩셈부르크 스타트업 교류 확대…이영 “스마트시티 등 창업생태계 환경 조성 기대”

한·룩셈부르크 스타트업 교류 확대…이영 “스마트시티 등 창업생태계 환경 조성 기대”

기사승인 2022. 11. 28. 16:5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이영 중기부 장관, 룩셈부르크 기욤 대공세자와 면담 가져
1
이영 중기부 장관(가운데)이 28일 서울 중구에 있는 포시즌스호텔에서 룩셈부르크 기욤 대공세자(오른쪽), 프란즈 파이요 경제부 장관(왼쪽)과 면담을 마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제공=중기부
이영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28일 서울 중구에 있는 포시즌스호텔에서 룩셈부르크 기욤 대공세자, 프란즈 파이요 경제부 장관과 면담을 가졌다.

이번 면담은 양국 수교 60주년을 맞이해 룩셈부르크 기욤 대공세자가 이끄는 100명의 경제사절단이 한국을 방문함에 따라 마련됐다.

이날 면담에서는 양국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 교류 확대, 한국 스타트업의 유럽진출 지원, 글로벌 펀드 조성 등 양국 협력방안을 폭넓게 논의했다.

이어서 이 장관은 '한·룩셈부르크 비즈니스 포럼'에 참석해 양국 중소벤처기업의 성장과 혁신을 위한 협력을 강조했다.

한·룩셈부르크 비즈니스 포럼은 한·룩셈부르크 수교 60주년을 기념해 룩셈부르크 기욤 대공세자가 이끄는 경제사절단의 방한기간 동안 양국 간 중소기업과 스타트업 협력을 강화하기 위해 마련된 행사로 스마트시티와 스마트 모빌리티 패널토의 등으로 구성됐다.

한·룩셈부르크 비즈니스 포럼은 룩셈부르크 상공회의소와 주한룩셈부르크대표부 주관으로 개최된 것으로 양국 정부 관계자, 기업인 등 약 200명이 참석했다.

이 장관은 "이번 룩셈부르크 대공세자와 면담과 한·룩셈부르크 비즈니스 포럼을 통해 양국 간 중소기업·스타트업 협력을 강화하고 스마트시티와 모빌리티 분야 등에서 창업생태계가 연결되는 환경이 조성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