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노 광주의원 “주민의사 반영하지 않는 풍암호수 개발...협의체안 수용해야”

기사승인 2022. 11. 28. 17:3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이명노 의원
이명노 광주시의원이 28일 광주시의회 제3차 본회의서 5분 자유발언을 하고 있다./제공=광주시의회
광주시의 풍암호수 수질개선방안으로 매립추진은 잘못된 행정이라는 주장이 제기 됐다.

광주시의회 이명노(서구3)의원은 28일 열린 시의회 제3차 본회의 5분 자유 발언을 통해 시민들의 의견을 수용하지 않았던 광주시를 비판하며, 주민 협의체를 통해 결정된 개선안을 수용할 것을 촉구했다.

광주시와 빛고을중앙공원개발㈜는 지난 7월 중앙공원 1지구 사업지에 포함된 풍암 호수의 수질개선을 위해 호수바닥 일부를 매립해 최대 6m인 수심을 1.5~2.5m 가량으로 낮추겠다는 계획을 제시했다.

주민들과 환경단체들은 신규 관정을 뚫었을 때 주변 환경에 미치는 문제에 대한 세부적인 검토가 부족하다고 말했다. 배수로를 통해 물을 흘려보내는 것에 대해서 하류 침수 문제, 지하수 유입에 따른 녹조 등 수질 문제가 확실히 해결될 수 있는지 미지수라는 것이다.

또 수차례 진행된 공청회에서 많은 주민들이 해당 수질개선방안에 대해 반대 의견을 피력했으나, 적극적으로 검토되지 않아 주민들은 풍암호수 매립 반대 서명운동을 하고 있다.

이 의원은 "주민협의체 구성과 운영을 위한 지역구 시·구의원 전원과 인접한 모든 동의 주민대표 35인으로 구성을 마친 그 협의체가 곧 가동된다"며 "강기정 시장과 광주시 관계자에게 주민들이 원하는 풍암호수 수질개선 방안을 수용할 태세를 갖춰주기"를 요구했다.

아울러 이 의원은 "수질개선 방안으로 풍암호수를 메인 호수인 1호수와 정화용 소형 호수인 2호수로 분리하고, 2호수에서 정화되는 물이 1호수와 치환되면서 계속 순환시켜야 한다"는 방법을 제시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