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명기 수원시의원 “생활폐기물 수거·운반 대행업체 관리 부실”

기사승인 2022. 11. 28. 17:3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연간 600억 대행비 예산 투입에도 불구, 예산집행 투명성 확보 수 년간 의문
채명기 시의원
채명기 수원특례시의원이 28일 환경국 행정사무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다./제공=수원시의회
채명기 경기 수원시의원(민주당, 원천동·영통1동)이 28일 환경국 청소자원과에 대한 행정사무감사에서 생활폐기물 수거·운반 대행업체에 대한 지도·감독 등의 관리 소홀 문제점을 지속적으로 지적했음에도 개선되지 않고 있는 사항을 강하게 질타했다.

채명기 의원은 "현재 청소자원과 현안 중 수원시 생활폐기물 수집·운반 대행을 독점하고 있는 13개 업체에 대한 투명성 제고 문제가 가장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실제 사업장에 출근하지 않는 대표와 직원에게 매년 고임금을 지급하고 있는 구조는 개선돼야 하나 법률 위반 사항이 아니라고 손을 놓고 있는 수원시의 무책임한 태도를 시민들이 과연 용납할 수 있는지 의문"이라며 "신규업체 진출과 예산 집행의 투명성을 함께 보장할 수 있는 방향으로 사업을 추진할 것을 수원시 집행부에 다시 한번 촉구한다"고 말했다.

채 의원은 주민 혈세인 예산을 절감할 수 있는 방안 마련을 주문하고 대안으로 △신속한 완전공개경쟁입찰제 도입 △적극적인 부당이익 환수 규정 이행을 제시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