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내년 ‘반도체 한파’ 이어진다…반도체 설비투자 19% 하락

내년 ‘반도체 한파’ 이어진다…반도체 설비투자 19% 하락

기사승인 2022. 11. 28. 17:4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후 최대 감소폭
전세계 반도체 설비투자(캐펙스) 전망 (자료=IC인사이츠)
IC인사이츠는 내년 전세계 반도체 설비투자(캐펙스)를 올해보다 19% 감소할 것이라 전망했다. /제공=IC인사이츠
반도체 업체의 수요 부진으로 내년 설비투자가 최대폭으로 줄 것이란 분석이 나왔다. 올 하반기부터 전개된 반도체 업황 부진은 내년에 심화될 전망이다. 올해 설비투자 전망치도 이전보다 5%포인트 하향 조정됐다.

시장조사기관 IC인사이츠는 28일 내년 반도체 설비투자액이 올해 보다 19% 감소한 1466억 달러(약 196조 2974억원)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는 지난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로 2009년과 2010년 반도체 설비투자가 각각 29%, 40% 줄어든 이후 최대 감소 폭이다.

메모리 시장의 경우 설비투자액이 전년 보다 약 25% 줄어들 것으로 전망했다. 미국의 대중 제재로 내년 중국 반도체 업체들의 설비투자는 전년대비 30% 감소할 것으로 봤다.

올해 반도체 설비투자 전망도 하향 조정됐다. IC인사이츠는 올해 설비투자 규모를 전년대비 24% 증가한 1904억 달러(257조4400억원)에서 상승폭을 19%로 낮춘 1817억 달러(243조2963억원)로 예상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