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檢 “北, 쌍방울·아태협에 경기도 대신 50억 대납 요청”

檢 “北, 쌍방울·아태협에 경기도 대신 50억 대납 요청”

기사승인 2022. 12. 02. 18:2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최근 구속기소된 안부수 아태협 회장 공소장에 적시
이화영 전 부지사, 경협 당시 북한 스마트팜 개선 합의
검찰2
/박성일 기자
아시아태평양평화교류협회(아태협)와 쌍방울의 대북송금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김성태 전 쌍방울 회장이 북한 측으로부터 '경기도 대신 50억원을 지원해달라'는 요청을 받았던 것을 파악하고 수사 중이다.

2일 법조계에 따르면 수원지검 형사6부(부장검사 김영남)는 안부수 아태협 회장을 외국환거래법위반,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 등의 혐의로 기소하면서 공소장에 이같은 내용을 담았다.

검찰은 2018년 12월 29일 중국 단둥에서 김 전 회장 등 쌍방울 측 인사 3명과 김성혜 당시 북한 통일전선부 통일전선책략실장 겸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조선아태위) 실장 등 북측 인사 2명이 만난 것을 파악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김 실장이 당시 김 전 회장에게 "경기도가 북한의 낙후된 농장을 농림복합형농장, 이른바 스마트팜으로 개선하도록 지원해주겠다고 했는데 아직이다"라며 "경기도 대신 50억원을 지원해달라"고 말했다고 보고 있다.

실제로 이화영 당시 경기도 평화부지사(수감 중)는 2018년 10월 평양을 방북해 북한의 조선아태위와 6개 분야 경협에 대한 합의서를 작성한 것으로 전해졌다. 합의 당시 경기도는 북한 황해도 지역의 1개 농장을 농림복합형 시범농장으로 지정해 개선사업에 참여하기로 했다.

검찰은 쌍방울이 북에 보낸 640만 달러에 북측이 요청한 '50억원 대납'이 포함된 것인지는 향후 수사로 확인할 방침이다.

쌍방울 대북송금 의혹은 쌍방울이 2019년을 전후로 계열사 등 임직원 수십여명을 동원해 640만 달러(당시 환율로 약 72억원)를 중국으로 밀반출한 뒤 북측에 건넸다는 것이다.

검찰은 당시 쌍방울이 북측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및 민족경제협력연합회(민경련) 등과 경제협력 사업을 합의한 대가로 돈을 준 것으로 보고 수사해왔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