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카타르월드컵] 몸값 2260억원 한국, 1조5600억원 브라질에 도전장

[카타르월드컵] 몸값 2260억원 한국, 1조5600억원 브라질에 도전장

기사승인 2022. 12. 04. 15: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22 FIFA WORLD CUP <YONHAP NO-7648> (UPI)
네이마르. /UPI 연합
선수단 시장 가치로만 볼 때 '한국 대 브라질'전은 다윗과 골리앗의 싸움에 비유된다. 2022 FIFA(국제축구연맹) 카타르 월드컵 32개 출전국 가운데 선수단 몸값 전체 2위에 빛나는 브라질 대비 한국은 '7분의 1' 수준에 지나지 않는다.

2승 1패 G조 1위로 16강에 진출한 브라질은 올해로 22번째인 월드컵에서 한 번도 빠짐없이 본선에 참가했다. 우승도 통산 최다인 5번이나 달성했다.

하려한 선수 면면만큼이나 몸값도 높다. 브라질은 최종명단에 든 26명 중 22명이 유럽프로축구 빅리그인 잉글랜드, 스페인, 프랑스, 이탈리아 등에서 뛰고 있다.

선수들의 시장 가치를 분석하는 축구 사이트 트랜스퍼마르크트에 따르면 이번 대회에 참가한 브라질 선수 26명의 이적료 추정치 총액은 11억4000만 유로(약 1조5600억원)로 집계됐다. 이는 이번 대회 본선에 참가한 32개국 중 잉글랜드(12억6000만 유로)에 이은 전체 2위다.

브라질에서 시장가치가 가장 높은 선수는 측면 공격수 비니시우스 주니오르(레알 마드리드)로 1억2000만 유로를 자랑한다. 비니시우스는 이번 대회 32개 참가국을 통틀어 프랑스의 공격수 킬리안 음바페(1억6000만 유로)에 이은 두 번째 몸값이다.

반면 한국 남자축구대표팀의 시장가치 총액은 비니시우스 한 명의 몸값과 크게 차이가 나지 않는 1억6448만 유로(2260억원)이다. 브라질 합계의 '7분의 1' 수준밖에 안 된다. 그나마 트랜스퍼마르크트가 추산한 손흥민의 이적료 가치 7000만 유로가 금액을 대폭 끌어올렸다.

브라질에는 비니시우스 외 호드리구(8000만 유로), 네이마르(파리 생제르맹), 가브리에우 제주스(아스널), 안토니(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상 7500만 유로) 등이 손흥민보다 시장가치가 높다.

하지만 이름값만으로 승리하는 건 아니다. 유독 이변이 자주 연출되고 있는 이번 대회가 이를 증명하고 있다. '다윗' 한국이 '골리앗' 브라질에 또 한 번 당찬 도전장을 내밀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