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구하러 와줬구나!”…600만 개미 환호에 삼성전자 임원들 “나도 물렸어ㅠ”

“구하러 와줬구나!”…600만 개미 환호에 삼성전자 임원들 “나도 물렸어ㅠ”

기사승인 2022. 12. 04. 14: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한종희 부회장·경계현 사장 등
76명 총 18만여주 매수…121억원 어치
평균 매수 단가 6만6000원대
GettyImages-jv12001970
삼성전자 임원 76명이 올해 121억원어치 자사 주식을 매입한 것으로 나타났다./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삼성전자 임원들이 올해 내내 121억원대 자사 주식을 사들인 것으로 나타났다. 연중 하향 곡선을 그린 삼성전자 주가를 부양하겠다는 강력한 의지를 보인 셈이다. 하지만 삼성전자 임원 76명의 올해 평균 매수 단가는 6만6000원으로, 고점에서 '물린' 600만 개인투자자들처럼 평가 손실을 보는 신세가 됐다. 실제로 삼성전자 주가는 전주말 6만400원에 장을 마쳤다. 이는 지난해 12월24일 8만500원 보다 24.9% 떨어진 수준이다.

4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올해 들어 삼성전자에서 등기임원인 사내외 이사와 미등기임원 76명이 자사주 18만2661주를 매입했다. 금액으로는 121억 747만원 어치다.

자사주를 가장 많이 사들인 임원은 이정배 메모리사업부장(사장)이다. 이 사장은 결제일 기준 지난 2월 18일과 4월 27일 두 차례에 걸쳐 삼성전자 보통주 5000주씩 총 1만주를 장내 매수했다. 매입 단가는 주당 7만3780원(2월 18일)과 6만6600원(4월 27일)으로, 전체 취득 금액은 7억190만원이다.

삼성전자의 '투톱' 최고경영자(CEO) 체제를 이끄는 DX부문장 한종희 부회장과 DS부문장 경계현 사장도 자사주를 대규모로 매입했다. 한 부회장은 주주총회 전날이었던 지난 3월 15일 삼성전자 보통주 1만주를 주당 6만9900원에 총 6억9900만원어치 매수했다. 경 사장도 4월 26일에 삼성전자 보통주 8000주를 주당 6만7200원에 사들였다. 매입 금액은 총 5억3760만원이다. 이들이 보유한 자사주는 한 부회장이 5000주에서 1만5000주로, 경 사장이 1만50주에서 1만8050주로 각각 늘었다.

basic_2022
노태문 MX사업부장(8000주·5억5840만원), 김수목 법무실장(8000주·5억5715만원), 박학규 경영지원실장(6000주·4억1930만원) 등의 자사주 매입 금액도 4억∼5억원대였다. 삼성전자는 지난 5월 주가가 지속 하락하자 임원들에게 메일을 보내 자사주 매입과 대출 가능 여부를 안내하기도 했다. 이후 상무급부터 부사장까지 임원들이 수천만원어치 자사주 매입 행렬이 이어졌다.

임원들의 자사주 매입은 주가 방어와 책임 경영 의지를 시장에 전달하는 역할을 한다. 실제로 임원 자사주 취득은 삼성전자 주가가 7만원 밑으로 떨어지기 시작한 3월부터 활발해졌다. 올해 자사주를 산 76명 중 70명은 3월 이후에 매수했다. 주가 하락기에 임원들이 자사주를 연이어 사들이면 주가가 '바닥'이라는 신호로도 받아들여진다. 그러나 연초 이후 삼성전자 주가가 계속 하락한 탓에 자사주를 매입한 많은 임원이 손실을 보고 있다.

보통주 기준으로 올해 임원들의 자사주 평균 취득 단가는 6만6282원으로 현 주가보다 높은 수준이다. 연고점 수준인 7만원대에 물린 이들도 적지 않다. 1만주를 7억원 안팎에 사들인 한종희 부회장과 이정배 사장의 경우 올해 매수분의 평가 손실이 현재 1억원에 육박한다.

한편 삼성전자에 따르면 지분 1% 미만 소액주주는 지난 9월19일 기준 601만4851명으로 집계됐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