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팔탄민요 보존회,현판식과 제1회 정기발표회

기사승인 2022. 12. 04. 15:5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화성팔탄민요, 화성시에서 유일하게 경기도 무형문화재로 등록
팔탄민요
화성팔탄민요 보존회가 팔탄면 향토민요 복원관 앞 에서기념촬영을 했다./제공 = 화성시.
화성팔탄민요 보존회가 4일 팔탄면 향토민요 복원관 앞에서 '경기도 무형문화재 제65호'지정 현판식과 함께 제1회 정기발표회를 개최했다.

지난 5월 화성시에서 유일하게 경기도 무형문화재로 지정된 화성팔탄민요는 경기 남부 지역과 충청남도 북부로 연결되는 문화권의 특성이 어우러져 '면생이'와 '긴방아타령'처럼 호흡이 긴 노래로 전승되고 있는 것이 특징이다.

옛 선조들이 농사일의 고단함을 잊고 서로의 의욕을 북돋아 주고자 불렀던 노동요로 모심는 소리, 논매는 소리, 긴방아타령, 지경다지기 소리 등으로 구성됐다.

화성시 팔탄면에서 전해 내려오던 민요 중 '팔탄 상여 회다지 소리'가 1998년 경기도 무형문화재 27-2호로 지정됐으나 이후 보유자의 사망 등으로 전승 활동이 중단되자 팔탄면 주민들이 향토민요보존회를 구성한 것이 그 시작이다.

주민들이 오랜 기간 자료를 수집하고 복원 훈련을 한 결과 지난 5월 화성시 내에서 유일하게 경기도 무형문화재로 지정됐다.

이날 행사에는 경기도 무형문화재 제65호 지정 현판식과 지경다지기, 모심는 소리 등 다양한 민요 시연 무대가 펼쳐졌다.

박민철 문화관광교육국장은 "화성팔탄민요를 지역의 살아 숨 쉬는 역사이자 미래세대가 이어가야 할 가치로 전승해 주신 향토민요보존회에 감사드리며, 주민들의 뜻을 받들어 전통문화를 지켜나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