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한동훈, ‘청담동 술자리 의혹 제기’ 김의겸·더탐사에 10억 손배

한동훈, ‘청담동 술자리 의혹 제기’ 김의겸·더탐사에 10억 손배

기사승인 2022. 12. 06. 11:5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한 법무장관, 최초 제보자 A씨 포함해 거액 손해배상 소송 청구
생각에 잠긴 한동훈 법무부 장관<YONHAP NO-3310>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지난 11월 28일 오전 정부과천청사 법무부로 출근하고 있다. /연합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이른바 '청담동 술자리 의혹'을 제기한 김의겸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유튜브 채널 '시민언론 더탐사'에 대해 손해배상 소송을 청구했다.

6일 법조계에 따르면 한 장관은 2일 서울중앙지법에 김 의원과 더탐사 취재진, 의혹에 최초 제보자로 알려진 A씨 등을 상대로 10억원의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냈다.

한 장관은 이들을 정보통신망법 위반 명예훼손 혐의로 경찰에 형사고소도 했다고 전했다.

김 의원은 지난 10월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종합감사에서 '한 장관이 올해 7월 19~20일 밤늦은 시간에 윤 대통령 및 법무법인 김앤장 변호사 30명과 함께 청담동 고급 술집에서 술자리를 가졌다'고 주장했다. 더탐사는 김 의원의 발언 이후 같은 내용의 영상을 유튜브 채널에 올렸다.

한 장관은 "저 자리에 갔던 적 없다"며 이를 부인했고, 이후 보수단체가 김 의원 등을 허위사실 적시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경찰에 고발해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A씨의 전 연인이자 현장에 있었다고 알려진 첼리스트 B씨는 경찰 조사에서 "전 남자친구를 속이기 위한 거짓말"이라며 해당 술자리 관련 발언은 사실이 아니라고 진술했다.

김 의원은 이에 "심심한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지만, 한 장관은 "사과할 필요가 없고 책임을 져야 한다"며 강경 입장을 보였다.

이후 더탐사 취재진 5명은 지난달 27일 한 장관이 거주하는 서울 강남구 도곡동의 한 주상복합 아파트를 찾아가 현관 도어락을 열려고 시도하거나 집 앞 택배물을 살펴보기도 했다.

한 장관은 이들을 보복범죄와 공동주거침입 혐의로 수서경찰서에 고발한 바 있다. 당시 한 장관은 "더탐사 같은 곳이 김 의원과 협업해 그 뒷배를 믿고 과거 정치 깡패들이 하는 역할을 하는 것 같다"고 주장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