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北김정은, 전략무기 발사훈련 참관...연합연습 시작일에 공개

北김정은, 전략무기 발사훈련 참관...연합연습 시작일에 공개

기사승인 2023. 08. 21. 06:5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김정은, 한미연합연습 기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한미연합연습 '을지 자유의 방패'(UFS·을지프리덤실드)를 기해 해군 함대를 시찰하고 전략무기 발사훈련을 참관했다. 조선중앙통신은 김 위원장이 "조선인민군 해군 동해함대 근위 제2수상함전대를 시찰했다"고 21일 보도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같은날 "경비함 해병들의 전략순항미싸일(미사일) 발사 훈련을 참관했다"고 통신은 전했다./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1일 기해 해군함대를 시찰하고 전략무기 발사훈련을 참관했다. 오늘부터 실시되는 '을지 자유의 방패'(UFS)에 대한 반발로 풀이된다.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이날 조선인민군 해군 동해함대 근위 제2수상함전대를 시찰했다. 해당 부대는 '오중흡7연대' 칭호를 받은 곳으로, 인민군 해군사령관 김명식 해군대장과 동해함대 및 수상함전대 지휘관들이 현지에서 김정은을 맞이했다.

통신은 김 위원장의 시찰 날짜를 밝히지 않은 채 "경비함 해병들의 전략순항미싸일(미사일) 발사 훈련을 참관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함의 전투적 기능과 미사일 무기체계의 특성을 재확증하며 해병들을 실전 환경에서의 공격임무 수행 동작에 숙련시키는 데 목적을 두고 진행된 발사훈련에서 단 한 치의 오차도 없이 신속히 목표를 명중 타격함으로써 함의 경상적인 동원 태세와 공격 능력이 완벽하게 평가됐다"고 부연했다.

김 위원장은 자리에서 "유사시 적들의 전쟁 의지를 파탄시키고 최고사령부의 전략 전술적 기도를 관철하며 나라의 주권과 안전을 사수함에 있어서 조선인민군 해군이 지닌 중대한 사명과 임무"를 지적했다고 통신은 덧붙였다.

이어 "우리 해군을 전투력이 비약적으로 향상되고 현대적인 수상 및 수중 공격수단과 방어 수단들을 만단으로 갖춘 만능의 강력한 주체적 군종 집단으로 강화 발전시켜나가기 위한 우리 당의 혁명적인 해군 강화 발전 방침"을 피력했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아울러 "싸움의 승패는 군인들의 정치사상적, 정신도덕적 우월성에 기인된다"며 "전투 마당에서 실지 필요한 것은 무장 장비의 수적, 기술적 우세가 아니라 그것을 다루는 군인들의 압도적인 사상정신적 위력"이라고 말했다.

한·미 양국 군은 오는 31일까지 한·미연합연습 '을지 자유의 방패'(UFS)를 실시한다. 북한의 핵·미사일 시나리오 위협 상황 등을 반영해 훈련을 진행할 예정이다.

한·미·일 3국 정상의 캠프 데이비드 선언을 계기로 북한의 무력 도발 우려가 나오는 만큼 대북 감시태세 강화 및 도발 억지력 강화 차원의 의미도 지니게 됐다. 특히 이번 훈련에는 미국 우주군이 최초로 참여하며 미국의 전략 폭력기 등 전략 자산도 UFS기간 전개된다.

국방부에 따르면 올해 UFS는 1·2부로 나눠 진행된다. 1부는 정부연습과 연계해 21일부터 25일까지 5일간, 2부는 군 단독으로 28일부터 31일까지 4일간 실시된다. 훈련에는 고도화하는 북한의 핵·미사일 능력 등 변화하는 안보상황을 시나리오에 반영했다는 게 군 당국의 설명이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