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오세훈 “서울동행버스에 ‘기후동행카드’ 적용”

오세훈 “서울동행버스에 ‘기후동행카드’ 적용”

기사승인 2023. 09. 27. 16: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230927160320
오세훈 서울시장이 27일 서울동행버스의 추가 노선 운행을 준비 중인 은평공영차고지를 방문해 기후동행카드를 소개하고 있다. /서울시
오세훈 서울시장은 27일 서울동행버스 추가 노선 운행을 준비 중인 은평 공영차고지를 방문해 "서울동행버스에 기후동행카드를 이용할 수 있게 하겠다"고 밝혔다.

오 시장은 이어 "수도권 주민도 기후동행카드 혜택을 누리는 효과가 있을 것"이라며 "기후동행카드 시범 운영을 시작하는 내년 초부터 광역버스 이용이 가능하도록 경기도, 인천시와의 협의도 지속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시는 수도권 주민의 출근길 대중교통 이용 불편 해소를 위해 지난달 21일부터 서울동행버스 시범 노선(화성 동탄·김포 풍무) 운행을 시작했다. 2개 시범 노선 운행을 시작한 이후 이달 22일까지 총 5341명이 이용한 것으로 집계됐다.

시는 11월부터 기존 2개 노선에서 6개 노선으로 확대한다. 파주시 운정지구, 고양시 원흥지구, 양주시 옥정신도시, 광주시 능평동 4개 지역에 서울동행버스 추가 투입을 위해 경기도를 비롯한 관련 기관과 협의하고 있다.

내년 1월부터는 서울02(김포 풍무), 서울 04(고양 원흥), 서울05(양주 옥정신도시) 노선에서 기후동행카드를 우선 이용할 수 있다.

시는 앞으로도 경기도 및 각 기초지자체와의 협의 및 의견 반영을 통해 서울동행버스 노선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가는 한편 교통 혼잡상황, 탑승 수요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창의적인 노선을 제시, 운영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