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기회의 땅, 중국 ‘염성’을 말하다 #1] 한‧중 FTA의 중심플랫폼 ‘염성’

[기회의 땅, 중국 ‘염성’을 말하다 #1] 한‧중 FTA의 중심플랫폼 ‘염성’

기사승인 2020. 10. 23. 10:1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중국 염성시는 강소성 연안중부에 위치한 인구 828만, 면적 107만 제곱미터 , 간석지 4,550제곱미터, 해양면적 1.89만제곱미터인 도시다. 강소성에서 인구, 면적, 해양이 가장 넓고 한국과 바다를 마주하고 있다.



중한염성산업원은 강소성에서 중국의 “일대일로” 전략과 한국의 “유라시아 이니셔티브”전략에 주동적으로 대응하여 한중 양국 정상의 “중한산업원 공동건설”인식과 한중 FTA의 새 시대를 관철시킨 중요한 플랫폼으로 알려져 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