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고노다로 장관 “도쿄올림픽 취소 가능성” 발언 파장 확산

고노다로 장관 “도쿄올림픽 취소 가능성” 발언 파장 확산

기사승인 2021. 01. 17. 14:1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고노 다로 일본 행정개혁담당상이 일본 각료로서는 처음으로 도쿄올림픽 취소 가능성을 언급해 파장이 확산되고 있다.

고노 장관은 지난 14일 로이터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올해 7월로 연기된 도쿄올림픽에 대해 “지금 시점에서 우리는 대회 준비에 최선을 다할 필요가 있지만 이것은 둘 중 어느 쪽으로든 갈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모든 가능성이 있지만 올림픽 주최국으로서 할 수 있는 일은 무엇이든 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로이터통신은 고노 장관의 이 같은 발언을 전하며 올해 올림픽이 열리지 않을 수 있다고 보도했고, 교도통신은 고노 장관이 일본 각료 중 처음으로 도쿄올림픽 취소 가능성을 언급했다고 보도했다.

고노 장관의 발언은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를 비롯해 관계자 대부분이 도쿄올림픽 개최 의지를 강조하는 것과는 온도차가 있다. 스가 총리는 며칠 전까지만 해도 도쿄올림픽을 반드시 성공적으로 개최하겠다고 강조했기 때문이다.

도쿄올림픽은 지난해 7월 개최될 예정이었으나 올 여름으로 1년 연기됐다.

일본 국내적으로도 지난해 4월 긴급사태 발령에 이어 올해 다시 도쿄 등 11개 지자체를 대상으로 긴급사태를 재발령하는 등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고심중이다. 코로나19 신규 감염자가 연일 7000명 이상 나오고 병상 부족 등 의료붕괴 가능성이 거론되면서 일본 국내 여론도 나빠지고 있다. 교도통신이 지난 9~10일 실시한 전국 전화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도쿄올림픽에 대해 35.3%는 ‘중지해야 한다’, 44.8%는 ‘재연기 해야 한다’고 답해, 응답자의 80.1%가 올림픽 개최에 부정적이었다.

뉴욕타임즈(NYT)은 16일 인터넷판 보도에서 “일본은 올림픽 준비로 120억 달러 이상을 지출했고 대회를 연기하며 수십억 달러를 추가로 썼다”며 “올림픽이 열리지 않으면 재정적 타격이 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백신 접종이 생각보다 늦어져서 여름까지 접종하지 않는 사람들이 많을 것”이라며 외국인 선수 및 관광객 입국이 불가능한 상황을 거론했다. 앞서 딕 파운드 IOC 의원은 “코로나19로 인해 올림픽 개최를 확신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AP통신과 영국 가디언, 스카이스포츠 등 주력 외신도 “도쿄올림픽 7월 개최는 사실상 어렵다”고 내다봤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