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러시아, 동물용 코로나 백신 최초 승인…“개·고양이 등 항체 100% 생성”

러시아, 동물용 코로나 백신 최초 승인…“개·고양이 등 항체 100% 생성”

기사승인 2021. 03. 31. 17:1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1273272127
러시아에서 동물용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이 최초로 당국의 승인을 받았다./사진=게티이미지뱅크
러시아에서 동물용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이 최초로 당국의 승인을 받았다.

31일(현지시간) 타스통신은 러시아 수의·식물감독청 산하 연방동물건강보호센터가 개발한 동물용 코로나19 백신 ‘카르니박-코프’가 러시아에서 등록됐다고 보도했다. 콘스탄틴 사벤코프 수의·식물감독청 부청장은 “현재까지 세계 최초이자 유일한 동물용 코로나19 백신”이라고 말했다.

해당 백신의 대량 생산은 내달 초부터 연방동물건강보소센터 산하 생산 시설에서 이뤄질 전망이다.

사벤코프 부청장은 지난해 10월부터 개, 고양이, 여우, 밍크 등을 대상으로 카르니박-코프의 임상시험을 시작했다고 전했다. 이어 “백신을 접종한 모든 동물들이 코로나19 바이러스에 대해 항체를 형성했다”며 “이 백신은 안전하고 매우 강력한 면역효과를 나타낸다는 결론을 도출했다”고 말했다.

현재까지 카르니박-코프의 면역효과 지속기간은 6개월 가량인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연구진들은 백신의 정확한 효능 지속기간을 알아내기 위해 추가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러시아 당국자는 “동물용 백신 접종으로 전염과정에서 발생하는 추가 변이를 막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동물용 백신의 개발 및 승인 소식에 각국이 관심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벤코프 부청장은 “여러 나라에서 동물의 코로나19 감염 사례가 발견되면서 미국, 캐나다, 싱가포르, 그리스 등의 여러 동물 관련 기업들이 해당 백신의 구매를 계획하거나 매우 큰 관심을 보이고 있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세계동물보건기구에 따르면 특정 동물들은 코로나19 감염에 매우 취약한 것으로 나타났다. 덴마크에서는 지난해 11월 밍크 농장에서 변이 바이러스가 발견되면서 수많은 밍크들이 살처분되기도 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