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16일 오후 기준 코로나19 6명 확진...누적 1213명

기사승인 2021. 06. 17. 11:4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명 제주 확진자 접촉, 2명 수도권 확진자 접촉, 2명 코로나19 유증상자
제주도청2
제주특별자치도 청사 전경.
제주 나현범 기자 = 제주특별자치도는 16일 오후 5시 현재 6명(제주 1208~1213번)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해 제주지역 누적 확진자 수는 총 1213명으로 늘었다고 밝혔다.

이날 양성으로 확인된 6명 중 △2명(제주 1208·1209번)은 제주지역 확진자의 접촉자 △2명(제주 1210·1211번)은 수도권 입도객으로 타 지역 확진자의 접촉자 △2명(제주 1212·1213번)은 코로나19 유증상자이다.

1208번 확진자는 1172번 확진자의 가족으로 최초 검사에서는 음성으로 확인됐으나 격리 중 기침, 두통 증상이 있어 재차 검사를 실시한 결과 최종 양성 판정을 받았다.

1209번 확진자는 1200번 확진자의 가족으로 동거 가족이 확진되자 접촉자로 분류돼 검사를 받고 확진됐다.

1210번 확진자는 지난 14일 김포에서 입도한 관광객으로 파악됐다. 입도 직후 김포시 보건소로부터 검사 안내 문자를 받고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했으나 미결정으로 확인돼 재검사를 실시했고 16일 최종 양성으로 확인됐다.

현재 제주를 떠나 김포시에 체류 중인 것으로 파악됨에 따라 김포시 보건소에 확진 사실을 공유하고 이관을 신청한 상태다. 1211번 확진자는 부천 2749번 확진자의 접촉자로 지난 13일 입도한 것으로 조사됐다.

1212·1213번 확진자의 경우에는 코로나19 관련 증상이 나타나 자발적으로 검사를 받은 사례이며, 감염원은 파악 중이다.

제주도는 이들 확진자들을 격리 입원 조치하고 진술을 확보하는 한편 신용카드 사용 내역 파악, 제주안심코드 등 출입자 명부 확인, 현장 폐쇄회로(CC)TV 분석 등을 통해 이동 동선과 접촉자를 파악하고 있다.

이로써 16일 오후 5시 현재 제주에서 격리 중 확진자는 86명(서대문구 확진자 1명), 김포시 이관 1명, 격리 해제자는 1127명(사망 1명, 이관 2명 포함)이며, 도내 가용병상은 257병상이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