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송군, 세계지질공원 지질명소 ‘신성리 공룡발자국’ 보존처리 추진

기사승인 2021. 08. 03. 17:0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세계지질공원 지질명소 신성리 공룡발자국
세계지질공원 지질명소인 청송군 신성리 공룡발자국 화석산지 모습./제공=청송군
청송 김정섭 기자 = 경북 청송군이 국립문화재연구소와 함께 교육관광지로 활용되고 있는 지역의 지질명소인 신성리 공룡발자국 화석산지의 보존과 가시성 향상을 위한 연구를 추진한다.

3일 청송군에 따르면 중생대 공룡의 흔적을 간직한 청송 신성리 공룡발자국 화석산지는 2003년 태풍 매미에 의해 산사태가 발생해 그 모습을 드러낸 이후 물과 공기에 노출돼 계속 풍화가 진행되고 있다.

일반적으로 화석은 한번 훼손 또는 유실되면 복원이 불가능하므로 공룡발자국 화석산지의 보존처리와 가시성 확보는 반드시 필요한 사항이다.

군은 국립문화재연구소에 신성리 공룡발자국 화석산지의 복원과 보존 관련 정책제안 협조를 요청했다.

국립문화재연구소는 화석산지 복원을 위한 환경 분석과 보존 상태 점검 등을 통해 신성리 공룡발자국 화석산지의 장기적 보존방안 및 활용 방법을 모색할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청송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의 지질명소 신성리 공룡발자국 화석산지는 지질과 기후변화를 학습할 수 있는 대표 교육관광지며 과거 지구 역사를 간직한 화석산지의 보존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