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한국 찾아 삼만리 떠날 뻔한 터키 10대 소녀들

한국 찾아 삼만리 떠날 뻔한 터키 10대 소녀들

기사승인 2021. 08. 10. 11:3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평소 한류 좋아해 가출 소동 벌였다 가족 품으로 돌아와
183345213
터키 소녀들이 한국을 동경해 가출 소동을 벌였다./출처=게티이미지뱅크
한국을 동경하는 터키 소녀들의 가출 해프닝이 터키 국민들의 가슴을 철렁하게 했다.

9일(현지시간) 밀리옛 등 현지 언론은 이스탄불 하듬쿄이 지역에 거주하는 10대 소녀 세 명이 한국으로 가기 위해 가출했다가 하루 만에 가족의 품으로 돌아왔다고 보도했다.

전날 오후 5시 쯤 에슬렘 투아나 육셀(15) - 에프사 육셀(13) 자매와 나자르 메미쉬(11)는 소풍을 가겠다며 집을 나섰다. 이들의 어머니들은 딸들이 밤 늦게까지 들어오지 않자 경찰에 실종을 신고했다.

특수팀을 결성해 수색에 나선 경찰은 가장 먼저 세 소녀의 교통카드 사용 이력을 확인했지만 이를 사용한 흔적이 없었다. 또 에슬렘 투아나가 집을 나서기 전 SNS에서 한 우즈베키스탄인과 나눈 대화 이력이 발견되면서, 해당 외국인이 체포되어 조사를 받았다. 이어 나자르의 소지품이 아브즈라르 해변에서 발견되면서 가족을 비롯한 국민들의 걱정은 더욱 커졌다.

행방이 묘연했던 소녀들은 이후 아브즈라르 관공서 화장실 입구 CCTV에서 모습을 드러냈다. 경찰은 해당 지역에 대한 수색을 강화했고, 몇 시간 후 아브즈라르와 큐축체크메제 사이의 한 공원에서 소녀들을 발견했다. 소녀들이 거주하는 하듬쿄이와 아브즈라르까지는 걸어서 약 6시간 정도 되는 거리다.

가족에게 인계된 세 소녀는 한국에 가려 가출한 뒤 아브즈라르 해변에서 하룻밤을 보냈다고 밝혔다. 이들은 평소 한국 드라마의 팬이었으며, 친구들에게 종종 “학교를 졸업하면 한국에 가서 한국어를 배우겠다”고 말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터키에서의 한류 인기는 무척 폭발적이다. 지난해 기준으로 한류 팬 사이트 ‘Korefans’의 회원 수는 73만115명이며, 한류 웹진 ‘Korezin’의 회원 수도 28만300명에 달한다. ‘K-POP 관련 트윗이 가장 많은 나라’ 순위에서는 터키가 19위를 차지했다.

최근에는 주터키한국문화원이 마련한 여름 특선 한국영화 상영회가 좋은 반응을 얻었고, 다음달 열릴 배우 정일우 온라인 팬 미팅 티켓이 절찬리에 판매되고 있는 등 한류의 인기는 뜨겁다.

그러나 일부 보수적인 터키 대중문화 전문가들은 어린 한류 팬들이 가족보다 한류 스타에 자신을 과도하게 투영하고 이들을 롤모델 삼아 위험을 무릅쓰고 있다며 부정적으로 바라보고 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