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아프간 내전 치닫나…反탈레반 저항군 “대화 거부시 교전”

아프간 내전 치닫나…反탈레반 저항군 “대화 거부시 교전”

기사승인 2021. 08. 23. 09:3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反탈레반 저항군 아프간 북부 판지시르 등 3개주 거점 반격

아프가니스탄을 장악한 탈레반의 공포 통치가 본격화하는 가운데 아프간 북부 일부 지역에서 반(反) 탈레반 저항세력이 결사 항전을 선언하며 내전 조짐을 보이고 있다.


아프가니스탄 저항세력 지도자인 아흐마드 마수드(32)는 23일(현지시간) 사우디아라비아 국영 알아라비야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우리는 소련에 맞섰으며 탈레반에도 저항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아프간 여러 지역으로부터 정부군이 판지시르에 집결한 상황"이라며 "탈레반이 현재 노선을 고수한다면 오래 버티지 못할 것이다. 우리는 아프간을 지킬 준비가 돼 있고, 유혈사태를 경고한다"고 했다.


외신에 따르면 정부군과 지역 민병대로 구성된 저항군은 현재 아프간 북부 판지시르와 파르완, 바글란 등 3개 주를 거점으로 진지를 구축한 상태다.


특히 카불 북부 판지시르 계곡에는 반(反)탈레반 항전 세력이 집결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카불 함락 이후 판지시르에는 수천 명의 반대파가 운집했고, 마수드 휘하에만 9천 명이 집결한 상태라고 AFP통신은 전했다.


여기에는 대통령 권한대행을 선언한 암룰라 살레 제1부통령, 야신 지아 전 아프간군 참모총장, 일반 군인들도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마수드는 아프간 '국부'로 불리는 아흐마드 샤 마수드의 아들이다.


아흐마드 샤 마수드는 1979∼1989년 아프간을 점령한 소련에 맞선 반군을 이끈 사령관이다. 소련 철수 후 국방장관에 오른 그는 1996∼2001년 탈레반 집권 시기 탈레반에 저항했고, 2001년 결국 암살됐다.

저항군은 탈레반에 포괄적 정부 구성을 요구하며 탈레반이 대화를 거부할 경우 내전을 피할 수 없을 것이라고 공식 선언했다.


마수드는 로이터와 전화 인터뷰에서 "우리는 탈레반이 협상만이 방법이라는 것을 깨닫길 바란다. 우리는 내전을 원하는 게 아니다"라면서도 자신의 지지자들은 진압에 나선 탈레반에 맞설 준비가 돼 있다고 단언했다.


그는 '전체주의 정권'이 국제사회에 인정돼서는 안 된다면서 내전으로 치달을 경우 국제사회의 지지를 호소했다.


대외적으로 일부 유화 노선을 취하며 정부 구성에 속도를 내고 있는 탈레반은 저항세력 진압에 돌입했다.


AFP 통신과 스푸트니크 통신에 따르면 탈레반은 판시지르 계곡에 수백의 진압군을 투입했다.


탈레반은 트위터 계정에 "지역 관리들이 평화로운 이양을 거부한 뒤 수백의 이슬람 전사들이 사태 해결을 위해 판지시르로 향했다"고 밝혔다.


판지시르에 도착한 탈레반군은 현재 공격 명령을 기다리는 상태라고 스푸트니크는 보도했다.


저항이 장기화해 내전으로 치달을 경우 카불을 장악한 탈레반의 추가 병력 이동이 불가피하지만, 저항 세력이 외부의 도움 없이 얼마나 버틸 수 있을지 회의적인 관측이 나오고 있다고 로이터는 보도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