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기자의눈] 이재용 부회장의 숙제와 새로운 삼성

[기자의눈] 이재용 부회장의 숙제와 새로운 삼성

기사승인 2021. 08. 26. 17:4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홍선미
홍선미 산업부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출소 이후 삼성이 굵직한 투자계획을 쏟아내며 활기를 찾는 모습이다. 반도체, 바이오 등 첨단산업에 3년간 240조원을 투자하고, 4만명을 고용하겠다는 계획은 웬만한 대기업들에서 찾아볼 수 없는 초대형 규모다. 삼성이 2018년 발표했던 3년간 180조원 투자 계획보다도 60조원이나 많다.

투자 발표는 이 부회장이 출소한지 11일 만에 긴박하게 이뤄졌다. 살이 13KG 가까이 빠져 수척해진 이 부회장이 13일 서울구치소를 나서자마자 서초동 삼성전자 사옥으로 달려간 것을 보면 그 역시 마음이 급했던 것으로 보인다.

이 부회장이 지난 1월 재수감돼 경영에서 손을 놓은 207일, 세계 반도체 시장은 그 어느 때보다 빠르게 돌아갔다. 경쟁사인 대만 TSMC는 올해부터 4년간 약 1300억 달러(약 152조원)을 투입해 세계 각지에 10개 공장을 짓는다는 계획을 밝혔고, 미국의 인텔은 삼성전자와 TSMC의 영역인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시장 재진출을 선언했다.

삼성의 반도체는 선대들이 이룬 유산인 만큼 이 부회장이 지키고 더 키워나가야 한다는 부담도 있다.

고 이병철 삼성그룹 선대 회장이 1983년 도쿄선언을 기점으로 일군 국내 반도체 산업은 아버지인 고 이건희 회장 시절 D램과 낸드플래시 세계 1위로 꽃을 피웠다. 출범 당시 일본 등으로 부터 비웃음을 샀던 한국의 반도체 산업은 삼성을 일류기업으로 키웠고, 대한민국 수출의 20% 가량을 담당하는 든든한 버팀목으로 성장했다. 선대의 열매를 이어가야하는 이 부회장의 책임감이 클 수밖에 없다.

이 부회장을 둘러싼 환경도 척박하다. 여전히 이 부회장의 가석방을 반대하는 목소리가 있다. 남은 두 개의 재판도 치러야 한다. 세계 경제는 투자대비 결과를 확신할 수 없을 만큼 불확실성이 크다.

하지만 이 부회장에게 다른 길은 없어 보인다.

“끊임없는 혁신과 기술력으로 가장 잘할 수 있는 분야에 집중하면서도 신사업에 과감하게 도전하겠다. 우리 사회가 보다 더 윤택해지도록 하고 싶다. 그래서 더 많은 분들이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하는 데 기여하고 싶다.”

지난해 5월 6일 이재용 부회장이 국민들 앞에 머리를 숙이며 한 말이다. 이 부회장이 꿈꾸는 ‘한 차원 더 높게 비약하는 새로운 삼성’을 만들어 갈 시간이 지금 이 부회장 앞에 놓여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